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무회의 불참한 '피의자 대통령'…추가 반발 최소화

입력 2016-11-23 08:3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22일) 국무회의, 대통령이 주재할 가능성이 높다는 얘기가 처음에 나왔었지만 검찰의 중간 수사결과 발표를 기점으로 해서 분위기가 달라졌고, 결국 청와대의 계획도 달라졌습니다. 논란이 큰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또 최순실 특검법, 대통령이 전면에 나서서 처리하기 부담스러운 것들을 피해가려는 전략이라는 분석입니다.

조민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20일 검찰이 최순실 게이트 중간수사 결과를 발표하기 전 청와대는 박 대통령이 국무회의를 주재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습니다.

때문에 대통령이 국무회의 주재를 통해 본격적인 국정 재개에 나설 것이란 관측이 제기됐습니다.

하지만 검찰이 대통령을 피의자로 입건하고 탄핵 논의가 가시화하면서 청와대는 계획을 수정했습니다. 국무회의 주재를 유일호 경제부총리에게 맡긴 겁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여러 상황을 지켜보고 의견을 수렴해야 할 시점"이라며 그 배경을 언급했습니다.

피의자 신분이 된 점과 탄핵국면을 의식해 추가 반발을 최소화하고 여론을 살피는 방어 태세에 돌입했다는 분석이 뒤따랐습니다.

국무회의에선 특히 졸속추진 논란으로 야권의 반발을 사고 있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도 처리됐기 때문입니다.

검찰 수사 발표 이후 더욱 수세에 몰린 대통령이 스스로 처리하기 부담스러운 과제를 회피한 전략이란 비판도 나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