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여야, 국감 마지막 전쟁…'송민순 회고록' vs '미르·우병우'

입력 2016-10-17 10:14

여당 "문재인, 북한과 내통…진상규명하자"

야당 "우병우·안종범, 운영위 국감 나와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여당 "문재인, 북한과 내통…진상규명하자"

야당 "우병우·안종범, 운영위 국감 나와라"

여야, 국감 마지막 전쟁…'송민순 회고록' vs '미르·우병우'


여야, 국감 마지막 전쟁…'송민순 회고록' vs '미르·우병우'


3주 동안의 20대 국회 첫 국정감사가 마무리되가는 가운데 운영위원회, 정보위원회 등 막판 국감을 남겨두고 여야가 국감 시즌의 '마지막 전쟁'에 돌입했다. 청와대, 국가정보원, 경찰청 등 중요 피감기관 감사가 남아있지만 미르·K스포츠재단 및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관련 논란이 아직 진행 중인데다 이른바 '송민순 회고록' 논란이 불거지면서 마지막 남은 국감 기간도 정쟁으로 얼룩질 분위기다.

일단 새누리당은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청와대 비서실장 시절인 지난 2007년 유엔의 북한인권결의안 표결을 앞두고 북한의 의견을 물었다는 '송민순 회고록' 내용을 두고 대대적인 공세를 예고했다. 국감 보이콧에 이어 미르, 우 수석 문제 등으로 수세에 몰렸으나 회고록 논란 으로 반격의 기회를 잡았다는 분위기다. 당내 진상조사 TF를 만드는 것은 물론 이정현 대표와 정진석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도 연일 맹공을 펼치고 있다.

이정현 대표는 "북한 주민 인권 탄압 문제를 결의하는데 대한민국이 북한 당국자한테 국민들 몰래 뻔히 답을 알면서 물었던 것은 모의"라며 "내통·모의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문 전 대표를 원색 비난했다. 이 대표는 "그동안 자유, 민주, 인권을 앞세운 지금의 민주당이 사실상 반대와 다름없는 기권을 한 것은 나쁜 것을 넘어 수치스러운 일"이라며 "더 큰 문제는 이 문제가 끝난 것이 아니라 계속 이어졌다는 것"이라고 맹공을 퍼부었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24일 정보위 국감에서 회고록 등장 인물 중 한 명인 김만복 당시 국정원장을 증인으로 출석시키겠다는 입장이다. 정 원내대표는 "송 전 장관은 우리 쪽 사람이 아니라 노무현 정부 때 장관했던 사람"이라며 "그 사람의 회고록 내용에 대해 등장 인물들이 부인하고 있지 않느냐. 무엇이 진실인지 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야당은 새누리당의 공격을 '정치 공세'와 '색깔론'으로 방어하는 한편, 박근혜 정권 실세 개입 의혹을 받고 있는 미르·K스포츠재단과 우병우 수석 문제에 대해 마지막 고삐를 당길 계획이다. 문 전 대표의 최측근인 김경수 민주당 의원은 새누리당의 공세에 대해 "제2의 NLL 사건을 만들겠다는 정치공세로 이 문제를 계속 정쟁으로 몰고 가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새누리당에서 문 전 대표를 향해 '종복(從僕·시키는 대로 종노릇)', '내통' 등의 발언이 나오는 데 대해 "정치에는 금도가 있다"며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가지고 상대 당의 정치지도자에게 내통했다는 표현을 쓰는 것은 정치적으로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반발했다.

박경미 민주당 대변인은 "물에 빠져 허우적거리다 보면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심정을 누가 모르겠느냐. 연일 터져 나오는 권력형 비리를 덮으려고 새누리당은 송민순 회고록이라는 지푸라기를 잡은 것"이라며 "송민순 회고록은 개인 기억의 부정확한 편린에 의존한 소회의 집합일 뿐"이라고 의혹을 일축했다.

박 대변인은 "이정현 대표의 막말은 권력형 게이트에 실망한 지지 세력을 결집하려는 것이고, 측근비리 의혹에 쏠린 국민의 눈을 들리려는 것"이라며 "새누리당은 후안무치한 색깔론 공세로 국민을 선동하려하지 말고, 측근비리를 척결해 국정을 바로잡고 민생을 살리는 일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우병우 민정수석과 안종범 정책조정수석을 향해 "구중궁궐 청와대 담장과 대통령 병풍 뒤에 숨어 있을 일이 아니다"라며 21일 운영위 국감 출석을 압박했다.

기 대변인은 "각종 비리의혹과 부실검증, 검찰 편파 기소의 배후로 지목되는 우 수석과 미르·K스포츠재단 개입 의혹을 받고 있는 안 수석, 국민은 두 사람의 입장 표명과 해명을 원한다"며 "당당히 출석해 해명하고 국민의 이해를 구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사상 최악의 국감으로 평가받고 있는 20대 국정감사가 또다시 이렇게 정쟁으로 끝나가고 있다. 미르재단 의혹으로 시작해 우병우 민정수석 문제를 거쳐 문재인 전 대표의 북한인권결의안에 대한 '북한 문의' 여부로 초점이 맞춰지고 있는 것이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