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준석, '노원병' 출마 선언…안철수-노회찬과 3파전?

입력 2016-01-24 20:49 수정 2016-01-24 21:4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새누리당 이준석 전 비상대책위원이 4월 총선에서 서울 노원병에 출마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노원병의 현역 의원은 국민의당 안철수 의원인데 정의당 노회찬 전 의원도 이 곳에 출마할 가능성이 있어서 이번 총선 최대 격전지 가운데 하나로 떠올랐습니다.

안태훈 기자입니다.

[기자]

새누리당 이준석 전 비대위원이 서울 노원병 출마를 선언하며, 이 지역 현역 의원인 안철수 의원을 정면으로 겨냥했습니다.

[이준석 전 비상대책위원/새누리당 : 고향으로 돌아온 후보와 보궐선거에서 연고도 없이 빈자리를 찾아왔던 후보의 대결입니다.]

또 자신을 노원구 중랑천을 따라 올라가는 연어에, 안 의원은 불곰에 각각 비유해 꼬집기도 했습니다.

이 전 비대위원의 출마에 대해 안철수 의원은 "지역발전을 위해 열심히 노력해왔다"고 응수했습니다.

안 의원은 일단 재출마한다는 입장이지만, 지역구 불출마 가능성도 열려 있습니다.

이 지역에선 또 지난 총선 때 당선됐다가 통신비밀보호법 위반으로 의원직을 상실한 정의당 노회찬 전 의원의 재도전도 거론됩니다.

현재 당 차원에서 경남 창원 성산 차출론이 제기된 상태지만 노원병에 나설 경우 '빅매치'가 예상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동학 전 혁신위원도 도전장을 던져 4명이 모두 출마할 경우 4파전으로 전개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이밖에 노원병에는 이미 또 다른 5명이 예비후보로 등록한 상태여서 총선의 격전지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