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비리수사 시작되자…제작사 걸고넘어진 방사청

입력 2015-07-15 20:4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해상작전헬기가 무엇보다도 레이더가 엉터리라면 해상 작전은 애시당초 어려워지겠죠. 그런데 우리 방위사업청이 도입한 헬기에 이런 문제가 실제로 있었습니다. 그래서 방위사업비리 의혹의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사업규모가 무려 1조 3천억원짜리입니다. 당초에 비리는 없다고 주장하던 방위사업청이 비리수사가 시작되자 갑자기 제작사 측에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습니다. 제 발이 저렸다는 걸까요?

백종훈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2월 방위사업청과 해상작전헬기 제조사인 AW사가 주고받은 문건입니다.

방사청은 12개 레이더 기능 중 핵심적인 3가지가 구현되지 않는다며 대책을 요구합니다.

제작사는 일단 납품하고 6~7개월 뒤에 업그레이드하겠다고 답했지만, 방사청은 계약 재검토까지 언급합니다.

지난해 11월 해상작전헬기 도입 비리에 대한 합수단의 수사가 시작된 뒤, 방사청은 도입에 문제가 없다고 공식적으로 밝혔습니다.

하지만 뒤로는 뒤늦게 문제를 제기한 겁니다.

방사청은 AW사로부터 조건에 맞게 연내 납품하도록 하겠다는 답을 받았다고 해명했습니다.

오늘(15일) 중간수사결과를 발표한 합수단은 이 부분을 포함해 김양 전 국가보훈처장이 AW사로부터 14억 원을 받고 군을 상대로 로비를 벌인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를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합수단이 확인한 방위사업 비리 규모만 1조원에 달해 체계적인 통제기구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