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언론·예술 등 각계 "유가족 뜻대로 세월호 특별법 제정하라"

입력 2014-08-21 16:39

"세월호 특별법 제정, 이제는 청와대가 응답하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세월호 특별법 제정, 이제는 청와대가 응답하라"

언론·예술 등 각계 "유가족 뜻대로 세월호 특별법 제정하라"


세월호 희생자 단원고 고(故) 유민양의 아버지 김영오(47)씨가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며 39일째 단식 농성중인 가운데 영화인, 연극인, 언론인, 만화가 등 각계 인사들의 지지가 이어졌다.

세월호 참사 국민대책회의는 21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 농성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가족의 뜻에 따른 특별법 제정을 촉구한다"며 국민들에게 호소했다.

대책회의는 "새누리당과 새정치민주연합은 야합을 멈추고 가족들의 요구를 수용하기 바란다"며 "만약 국회 본회의에서 가족들의 의사를 반영하지 않은 특별법안을 강행처리할 경우 커다란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유민아버지 단식이 39일째를 맞았다. 유민아버지가 살 수 있는 길은 제대로 된 특별법을 만드는 것"이라며 "더 이상 유민아버지와 세월호 유가족들에게만 이 짐을 지울 수는 없다. 제대로 된 특별법은 안전한 사회를 바라는 모든 시민들의 법안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새누리당과 새정치민주연합에게는 더 이상 기대할 것이 없다"며 "이제는 청와대가 응답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책회의는 "청와대가 양당의 밀실야합 뒤에 숨어 책임을 회피해서는 안 된다. 자신의 책임이 드러날까 두려워 진실을 덮으려 해서도 안 된다"며 "대책회의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청와대를 향한 시민행동을 조직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세월호 참사에 대한 박근혜 대통령의 책임을 묻고 유가족이 원하는 특별법 제정을 결단하도록 촉구할 것"이라며 "지역별 새누리당사 앞 집회와 매주 토요일 광화문광장 집회도 계속할 것"이라고 전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한국PD연합회, 한국기자협회 등으로 구성된 민주언론시민연합(민언련)은 "여야의 밀실야합, 침묵하는 대통령, 왜곡하는 보수언론을 규탄한다"며 단식 농성에 동참했다.

민언련은 "제대로 된 특별법 제정이야말로 유가족들의 뜻"이라며 "유가족들이 바라는 것은 오직 하나,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이다. 이를 위해선 진상조사위원회에 기소권과 수사권을 보장하는 특별법 제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세월호 추모만화전 추진위원회는 "여야 합의로 세월호 특별법이 수정됐으나 유가족들의 염원이 빠졌다면 다시 논의돼야 한다"며 릴레이 단식에 참여했다.

이번 단식에 참여하는 원수연 작가는 "아직도 바다 속 깊이 갇혀 있을 아이들을 생각하면 도저히 작품에만 매달릴 수 없었다"며 "수사권, 기소권이 반영된 실질적인 세월호 특별법이 제정돼 제대로 된 진상규명이 하루속히 이루어지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만화가 릴레이 단식에는 1차로 김신, 박건웅, 박재동, 신명환, 원수연, 장우혁, 전세훈, 정재훈, 최인선, 최정규 작가 등이 참여해 지속적으로 이어나갈 예정이다.

앞서 지난 20일에는 연극인 권병길, 기국서, 채승훈, 박상현씨 등이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며 릴레이 단식에 동참한 바 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