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아베 "안전하다" 장담에도 일본 국민들은 "글쎄…"

입력 2013-10-11 21:1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우리 국민들이 불안해 하는데는 다 이유가 있습니다. 방사능 오염 상황을 통제하고 있다는 아베 총리의 장담과 달리 최근 오염수 유출사고가 잇따르고 있기 때문인데요. 일본 정부는 물론 자국 수산물이 안전하다는 근거를 대고는 있습니다만 일본 국민들도 이를 다 곧이곧대로 받아들이지는 않습니다.

김현기 특파원입니다.


[기자]

[아베 신조/일본 총리 (지난달 8일) :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상황은 통제되고 있습니다.]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에 한국이 과민반응을 보인다고 일본 정부가 주장하는 근거는 크게 세 가지.

첫째, 현재 후쿠시마 일대 바다의 오염이 우려할 정도가 아니란 겁니다.

2011년 3월 원전사고 직후 약 두달 동안은 세슘 137이 3500조 베크렐 가량 바다로 흘러갔지만 이후엔 방사능 유출량이 크게 줄었다는 주장입니다.

[간다 죠타/도쿄해양대 교수 : 2011년 말 세슘 유출은 (배수 허용치인) 리터당 90베크렐 밑으로 내려갔고, (현재도) 마찬가지입니다.]

둘째, 유통이 허용되는 일본의 농수산물 방사능 수치는 1kg 당 100베크렐로, 다른 국가들에 비해 매우 엄격하다고 지적합니다.

실제로 일본은 한국, 미국, 유럽연합에 비해 허용 수치를 현격히 낮게 잡은 상황입니다.

[니키 가쓰미/후쿠시마 시내 어업협동조합 주임 : 세슘 수치가 낮은, 거의 없는 것만 잡아서 유통하는 겁니다.]

후쿠시마 인근에서 이 기준치를 훨씬 넘는 물고기들이 잡히는 건 사고 초기 과다 유출된 세슘이 해저 흙 속에 남아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합니다.

[간다 죠타/도쿄해양대 교수 : (흙 속의 세슘 때문에) 바다 바닥에 사는 광어와 농어 등에서 규제치를 넘는 것들이 가끔 잡히는 겁니다.]

하지만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현 및 주변 3개 현에서 문제 어종의 출하를 금지하고 있어 방사능 수치가 높은 수산물은 아예 유통이 안 된다는 주장입니다.

셋째, 유출된 방사성 물질 대부분은 이미 해류를 타고 태평양으로 빠져나갔는데 현재 태평양 해역의 방사능 농도는 기준치의 100분의 1.

무시해도 될 정도란 설명입니다.

하지만 이같은 일본 정부의 주장을 일본 국민들도 다 믿지는 않습니다. 수산물을 먹기는 하지만 뭔가 불안하다는 겁니다.

일본에도 정부 발표와 민심 사이엔 명백한 괴리가 존재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