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위기의 CJ, '5인 그룹경영위' 구성…비상경영 체제로

입력 2013-07-02 21:3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CJ그룹은 오너 회장의 빈 자리를 메울 5인 경영위원회를 구성했습니다. 모험과 도전의 기업 세계에서 집단지도 체제가 어떤 의사결정 능력을 보여줄 지 궁금합니다.

임소라 기자입니다.

[기자]

이재현 회장 구속으로 최대 위기를 맞은 CJ그룹이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했습니다.

5명으로 구성된 그룹 경영위원회를 출범해 우선 경영안정부터 꾀한다는 방침입니다.

위원회엔 외삼촌인 손경식 그룹 공동대표와 이미경 CJ E&M 부회장, 그리고 이관훈 대표 등 전문경영인 세명이 참여합니다.

위원회는 오늘(2일) 전 계열사 수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첫 회의를 열고 향후 진로를 논의했습니다.

이관훈 대표는 이 자리에서 "그룹을 지속 발전시켜 달라"는 이재현 회장의 당부 내용을 전달하며 사태 추스르기에 나섰습니다.

하지만 이 회장 공석에 따른 경영 차질은 피하기 어려워 보입니다.

당장 중국과 베트남 등지의 사업 확장과 업종 재편을 위한 대규모 신규사업에 빨간불이 켜진 상황.

[박종선/기업윤리경영연구소 대표 : 사업재편과 업종재편, 성장을 위한 계획도 세우고 있는데…경영 혁신과 변신을 위한 노력에 힘을 기울여야 합니다.]

그동안 성장 가도를 달려온 CJ그룹. 창사 이래 최대 위기를 맞아 어떤 돌파구를 마련할 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