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13억→9억' 강남APT도 폭락…빚폭탄 맞은 '하우스푸어'

입력 2012-07-03 23:0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주택가격, 얼마나 내렸을까요?

서울 강남의 대표적 재건축 대상 아파트인 대치동 은마아파트 30평대.

2000년초 2억5천만원이던 은마 30평대는 거침없이 올라 2006년 최고 13억5천만원까지 치솟았습니다.

하지만 올해 최고 거래가격은 9억5천만원으로 30% 떨어졌습니다.

수도권 아파트 거래량은 2006년 44만여건에서 작년 24만여건으로 반토막이 났습니다.

올 들어서는 5월까지 약 6만5천건으로 또다시 절반으로 줄었습니다.

최근 주택시장은 가격과 거래량이 급감하는 전형적 약세장의 모습입니다.

특히 2006년 전후 급등기에 대출을 받아 집을 산 사람들이 바로 하우스푸어로 전락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