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북한 무단가동 확인하겠다"…개성공단기업 12일 방북 신청

입력 2017-10-11 16:14

공단 폐쇄 경위 조사 요구…공단 정상화·피해보상도 촉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공단 폐쇄 경위 조사 요구…공단 정상화·피해보상도 촉구

"북한 무단가동 확인하겠다"…개성공단기업 12일 방북 신청


개성공단 기업인들이 북한의 개성공단 시설 무단 가동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개성공단 방문을 신청하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비상대책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전했다.

비대위는 1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를 찾아 공단 방문 신청을 할 계획이다.

신한용 비대위 위원장은 "개성공단 투자자산은 우리 기업의 자산이므로 북한은 무단 사용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며 "남북 양 당국은 입주기업이 개성공단 무단가동의 진위를 확인하고, 시설물 유지 관리와 보존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공단에 방북할 수 있도록 승인하고 협조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그는 이어 "지난 정부가 부당하고 불법적으로 개성공단 폐쇄 조치를 했다는 의혹이 있다"며 "관련 내용을 철저히 조사해 진상을 밝히고, 폐쇄로 생존이 위기에 처한 입주기업 및 협력업체가 입은 피해에 대해서도 보상 대책을 마련해줘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은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와 '메아리'를 통해 '개성공업지구에서 일하고 있는 근로자들의 당당한 모습'을 거론하며 "공장들은 더욱 힘차게 돌아갈 것"이라고 밝혀 개성공단 재가동을 시사하는 듯한 보도를 했다.

이에 통일부는 "기업들이 향후 공단 재가동과 관련한 사실관계 확인과 자산 점검을 위해 방북을 요청할 경우 여러 가지 상황을 고려해 검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정부가 기업인의 개성공단 방문에 긍정적이더라도 북한의 협조 없이는 방북이 성사되기 어렵다.

한편 비대위는 '대통령님께 드리는 호소문'이라는 별도의 입장문을 통해 새 정부가 개성공단을 반드시 정상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 위원장은 "우리는 늘 재가동을 궁극적인 목표로 잡아왔으나 그동안에는정부의 고민을 이해해 경영정상화를 위한 피해 보상만 요구했었다"며 "하지만 상황을 해결해줄 것이라 기대를 걸었던 신 정부 또한 폐쇄를 결정한 지난 정부와 다를 바가 없는 것 같다"고 토로했다.

그는 "우리 기업들은 '한반도 신 경제지도' 구상을 적극 지지하나 정부가 추진했던 사업이 이처럼 중단되는 것을 보면 어느 기업이 선뜻 정부의 구상에 참여하겠느냐"며 "개성기업들이 반드시 재기해 협력의 선도주자로서의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정부가 도와줬으면 한다"고 촉구했다.

비대위는 정부가 개성공단 기업에 추가 지원을 논의하고 있다는 발표에 대해선 "기업들이 보상이 적절한지 등을 논의해 수용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며 "일방적으로 준다고 받을 생각은 없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