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전병헌, 11시간 조사 후 귀가…'미래부 압박' 정황 포착

입력 2017-12-05 07:4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구속영장 기각 9일 만에 검찰에 다시 소환된 전병헌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11시간 동안 조사를 받고 오늘(5일) 새벽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검찰은 전 전 수석 측이 롯데 홈쇼핑에 e스포츠협회 후원금을 내도록 했던 것처럼 GS홈쇼핑으로부터도 돈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특히 채널 재승인 권한을 가진 미래부를 압박한 정황도 드러났습니다.

조민진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전병헌 전 청와대 정무수석을 재소환해 11시간에 걸친 피의자 조사를 진행했습니다.

전 전 수석은 오늘 새벽 서울중앙지검 청사를 나서며 다시금 뇌물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전병헌/전 청와대 정무수석(오늘 새벽) : 상식의 선에서 검찰이 갖고 있는 오해와 의문에 대해서 충실히 설명하기 위해서 최선의 노력을 다했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전 전 수석 측이 미래부를 압박해 홈쇼핑사로부터 e스포츠협회에 후원금을 내도록 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전 전 수석 측이 2015년 롯데홈쇼핑 재승인 발표 후 "재승인 과정이 잘못됐다"고 미래부를 질책하며 재승인과 무관한 자료를 요구한 정황입니다.

미래부 설립 후 소속된 모든 공무원들의 재산신고 내역과 출장내역 등 30여 건의 자료입니다.

결국 미래부가 직접 나서 "전병헌 의원실의 문제제기가 계속되면 재승인이 취소될 수 있다"며 롯데 측에 관리를 요청합니다.

롯데 측은 미래부의 조언 뒤 전 전 수석 측을 찾아갔고, 그 자리에서 후원 요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2013년 GS홈쇼핑 역시 비슷한 과정을 겪었습니다.

당시 전 전 수석 측은 "GS홈쇼핑이 피해보상건수 1위"라는 보도자료를 냈습니다.

GS홈쇼핑 측이 오류를 지적하고 미래부가 이를 인정하자 전 전 수석 측은 미래부 장차관의 외부강연 내역을 요구하는 등 압박에 나섰습니다.

결국 GS 측이 직접 사과하기 위해 전 전 수석 측을 찾았고 후원 요청을 받은 것으로 검찰은 판단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