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안철수-유승민 첫회동서 연대 타진…"개혁파트너"·"진지한협력"

입력 2017-11-14 15:41

안철수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기득권 정치 깨기 위해 만들어져"
유승민 "안보·경제·민생·개혁 생각이 많이 일치…협력할 부분 넓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안철수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기득권 정치 깨기 위해 만들어져"
유승민 "안보·경제·민생·개혁 생각이 많이 일치…협력할 부분 넓어"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바른정당 유승민 신임 대표는 14일 국회에서 만나 양당 간 협력 의지를 다지며 연대·통합 가능성을 타진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당 대표실로 취임 인사차 찾아온 유 대표에게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기득권 정치를 깨고 새로운 정치를 하기 위해 만들어진 정당"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어 "유 대표는 경제학자로, 저는 벤처기업가로 시작했다"면서 "함께 새로운 개혁의 파트너로서 할 수 있는 여러 일에 대해 깊은 논의와 협력을 시작하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희망했다.

이에 유 대표는 "앞으로 양당 사이의 진지한 협력 가능성을 얘기해보기 위해 방문하게 됐다"고 화답했다.

유 대표는 "어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를 방문했을 때에는 언론에서 전혀 관심이 없었다가, 오늘은 상당히 많이 오셨는데 그만큼 관심이 있는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그러면서 "평소 안 대표와 국민의당 의원들, 당원들이 대한민국의 미래를 제대로 열기 위한 개혁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고 많은 공감을 했다"고 덧붙였다.

유 대표는 "특히 김동철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들으면서 바른정당과 많은 부분에서 생각이 일치하고, 또 국가적으로 제일 중요한 안보·경제·민생·개혁에 대해 생각이 많이 일치해 협력할 부분이 굉장히 넓다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유 대표는 "짧은 시간 어느 정도 합의가 가능할지 모르겠지만 진솔한 대화를 통해 양당 간의 협력을 얘기하고, 또 우리 둘 다 야당이기 때문에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견제·비판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역할을 어떻게 같이 할 수 있을지 대화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