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사람 간 접촉 피해 '무인시설' 찾았더니…방역 '사각지대'

입력 2020-06-03 21:28 수정 2020-06-04 16:2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코로나19 관련 소식 몇 가지 더 전해드립니다. 요즘 사람 간 접촉을 줄일 수 있는 무인시설 찾는 분들이 늘고 있는데, 거기라고 해서 안심할 수는 없겠습니다.

저희 박지영 기자가 이틀 동안 서울 시내 곳곳을 돌면서 방역을 잘하고 있는지 한번 확인해봤습니다.

[기자]

이곳은 대학가의 한 무인스터디카페입니다.

코로나를 막기 위해 마스크를 쓰지 않으면 입장할 수 없다고 돼 있는데요.

입구엔 이렇게 체온을 재고, 방문기록까지 남기게 돼 있습니다.

그렇다면 다른 무인스터디카페들은 관리가 잘 되고 있는지 한번 찾아가 보겠습니다.

서울의 한 무인 스터디카페에 가봤습니다.

마스크를 낀 사람을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방문기록을 남기는 명부도 없습니다.

입구엔 체온계와 손 소독제만 놓여 있습니다.

마스크 착용이나, 소독제 사용을 체크하는 방법은 없습니다.

[스터디카페 직원 : (마스크) 안 쓰신 분한테요? 강제적으로 말씀을 드리긴 좀 그렇긴 하죠…]

[스터디카페 이용객 : 공부를 하니까 답답하잖아요, (마스크를) 쓰고 있으면… 오히려 마스크 끼는 사람들이 별로 없는 것 같아요.]

저희 취재팀은 지난 이틀간 서울 시내 무인시설 약 25곳을 살펴봤습니다.

무인 스터디카페나 무인 빨래방, 무인 카페 등을 집중적으로 가봤습니다.

취재 결과 체온 측정과 방문자 명단 작성이 이뤄지는 곳은 한 군데에 불과했습니다.

방역당국은 시설마다 방역지침을 만들기 어렵고 단속도 쉽지 않다고 설명했습니다.

정부가 소규모 모임에서도 자율적으로 방역 관리자를 두도록 하는 지침을 발표했지만, 무인 시설은 관리 사각지대가 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