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안성 쉼터' 정산서엔…프로그램비·부식비 집행 '0원'

입력 2020-05-21 20:16 수정 2020-05-22 13:3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경기도 안성에 있는 쉼터의 기부금이 집행된 과정을 놓고도 의문이 커지고 있습니다. 한국 정신대 문제 대책 협의회가 작성한 보고서를 저희 취재진이 입수했습니다. 프로그램 진행비와 부식비에 들어간 돈이 하나도 없어서 사실상 쉼터로 사용하지 않은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류정화 기자입니다.

[기자]

정의기억연대의 전신인 정대협이 2015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제출한 안성 쉼터 예산 정산보고서입니다. 

주택 매입에 7억 5천만 원을 썼습니다.

3500여만 원의 세금도 냈습니다. 

그런데 피해자 쉼터 프로그램 진행비로 4050만 원, 부식비로 520만 원을 책정했지만 집행액은 '0원'으로 돼 있습니다.

쉼터 매입 후 2년 동안 피해 할머니 관련 프로그램이 한 번도 이뤄지지 않은 정황입니다.

안성 쉼터는 할머니들 거주지에서 멀고 대중교통편이 불편합니다. 

이 때문인지 차량구입비 4천만 원과 교통운영비 1030만 원도 책정됐습니다.

하지만 이 역시 사용된 건 0원. 

앞서 윤미향 당선인은 할머니들이 쉼터에서 교류 프로그램을 진행했다고 했는데 예산 집행실적이 전혀 없는 것입니다.

[윤미향/더불어민주당 당선인 (지난 18일 / CBS 라디오) : 이미 그 당시에도 할머니들은 걸어다니기에는 어려운 상황에서 우리가 다 프로그램을 할 때는 차로 모시기도 했고요.]

보고서를 받은 사회복지 공동모금회는 직접 안성 쉼터를 점검했습니다. 

공사 계약이 체결돼 있지 않는 등 회계관리가 부실하고 활용률이 매우 낮다면서 '사업 중단 및 환수 조치 논의가 필요하다'고 했습니다.

쉼터에서 실제 피해자 지원 프로그램이 이뤄졌느냐는 질문에 정의기억연대 측은 "자료를 검찰이 가져가 경위 파악이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자료제공 : 국회 보건복지위 최도자 의원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