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주당 지도부, '청와대 출신 출마' 거론…'경선 원칙'

입력 2020-01-08 21:33 수정 2020-01-16 16:22

"특혜는 없다"…이해찬 "전략공천 해주지 않을 것" 못 박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특혜는 없다"…이해찬 "전략공천 해주지 않을 것" 못 박아


[앵커]

이제 총선까지 98일이 남았습니다. 정치권은 각 당의 내부에서부터 갈등이 생기고 있습니다. 여당에선 청와대 출신이 60여 명이나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지역구를 지키려는 기존의 인사들과 눈치 전이 벌어지는 겁니다. JTBC 취재결과, 당 지도부가 사실상 모든 지역에서 경선을 하겠다는 원칙을 정했지만 순탄치만은 않아 보입니다. 야권에선 보수통합의 주도권을 놓고 쟁탈전이 시작됐습니다. 한국당 지도부에 친박근혜계가 반발하면서입니다.

먼저 김소현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6일 더불어민주당 고위전략 회의에선 청와대 참모 출신들의 출마 문제가 도마에 올랐습니다.

출마가 예상되는 대통령 측근 비서관 한 명을 당이 바로 특정 지역에 공천할 것처럼 보도가 잇따랐기 때문입니다.

이 때문에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은 "청와대 출신에게 보다 엄격한 기준을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그래야 특혜시비를 잠재울 수 있단 취지에서였습니다. 

이해찬 대표는 한발 더 나아가 "특혜는 없다"며 청와대 출신이라고 전략공천을 해주진 않을 거라고 못박은 걸로 확인됐습니다.

야당이 우세인 일부 지역을 빼곤 사실상 모든 지역에서 경선을 치르게 하겠단 뜻입니다.

이렇게 여당 지도부가 미리 쐐기를 박은 이유는 청와대 출신 인사들의 출마선언이 계속 이어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8일까지 선관위에 등록한 예비후보 중 문재인 정부 청와대 출신은 이미 38명.

여기에 행정관급까지 합치면 60명 넘게 출마를 준비한단 얘기도 당내에서 나옵니다.

게다가 이들은 청와대 경력, 그리고 대통령과의 관계를 내세워 주로 수도권이나 호남 등 민주당 우세지역에서의 출마를 노리는 걸로 보입니다.

당연히 이 지역 현역 여당 의원들로선 긴장할 수밖에 없습니다.

이 때문에 당 대표가 나서 특혜성 전략공천은 없다고 미리 선을 그은 것이지만 우려는 그래도 남습니다.

경선 판세에 따라 지역구마다 불공정 논란이나 역차별 논란 등이 벌어지면서 당의 결속이 약해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영상디자인 : 신하림)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