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여야 4당, 김성태 연설에 "품격없다"…한국당 "민심의 목소리"

입력 2018-09-05 16:3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여야 4당, 김성태 연설에 "품격없다"…한국당 "민심의 목소리"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5일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의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대해 일제히 비판 섞인 논평을 발표했다.

먼저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원내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저주의 굿판'이라는 것이 있다면 이런 것일까"라며 "문재인정부가 망하길 바라는 간절한 주문,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닌 연설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반대중독에 걸린 야당의 행태를 풍자하는 블랙코미디 대본이라고 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라며 "비아냥으로 도배된 연설문 속에는 제1야당으로서의 품위와 품격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었다"고 비판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입장문을 통해 "김 원내대표는 당리당략을 위한 대국민 선동을 당장 중지하라"고 했고, 정세균 전 국회의장은 트위터에서 "정치인의 언어의 품격은 절대 불가능한 것인가. 참담하다"고 혹평했다.

바른미래당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그의 연설은 재미는 있었을지 모르나 감동이나 품격이 없어 아쉽다. 현실적인 대안도 부족했다. 현 정부와 민주당의 잘못을 비난하던 제1야당이 똑같은 포퓰리즘 정당이 되어간다"고 비판했다.

다만 "국회의원 불체포 특권을 폐기하겠다는 '약속과 경제적 실용주의 정당, 평화와 함께 가는 안보 정당, 사회개혁 정당으로 나아가는 구체적 실천 방안을 모색하겠다'는 다짐을 환영한다"고 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반성도 대안도 없는 퇴행적인 연설이 실망스러웠다"며 "퇴행적인 관점에서 문재인정부 정책을 비판만 했을 뿐 국민에게 희망을 줄 어떤 단서도 발견할 수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당이 선거제도 개혁에 적극 나서겠다는 의사를 밝혀 환영한다"면서도 "중대선거구제는 후일을 기약하고 이번 정기국회에서는 민심이 그대로 반영되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관철에 집중해야 한다"고 했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세금중독이라는 얼토당토않은 마타도어는 납득하기 어렵다"며 "소득주도성장이 가시적 성과를 내지 못한다면 기업과 기득권 편만 들면서 잠재적 경제성장 동력을 짓눌렀던 한국당의 책임이 가장 클 것"이라고 꼬집었다.

반면 한국당은 김 원내대표 연설을 '민심의 목소리'라고 방어했다.

이양수 원내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정부·여당의 소득주도성장 정책 실패 등에 대한 민심의 목소리를 대변한 제1야당 대표의 연설을 '저급한 말잔치'라 평가절하한 민주당에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고 맞섰다.

이 원내대변인은 "아집으로 밀어붙이는 소득주도성장, 해묵은 과거에만 매달리는 적폐쇼, 성과없는 북핵폐기 등 문재인정부 실정을 더는 용납할 수 없다"며 "대안정당으로서 국민을 위해 민생을 살린다는 각오로 정기국회에 임할 것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