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1년 강수량 절반 쏟아진 철원…집도 도로도 모두 잠겨

입력 2020-08-05 20:13 수정 2020-08-06 00:1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강원도 철원에는 닷새간 700mm에 달하는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일 년 강수량의 절반 정도입니다. 마을이 빠르게 잠기면서 주민들도 다급하게 몸을 피해야 했습니다. 

오선민 기자입니다.

[기자]

마을 길이 빗물에 잠겨 버렸습니다.

밥솥부터 아이들 장난감까지 물에 둥둥 떠다닙니다.

[빨리 나와 저쪽으로 올라가! 어머니 집에 계세요? 지금 앞까지 왔는데 지금 집에 못 들어간대요.]

대피를 하려고 집을 빠져나왔지만 길이 끊어져 나가지를 못합니다.

[이연숙 유순덕/마을 주민 : 읍사무소 가서 자라는데. (근데 대피하러 나가시지를 못하는 거예요?) 이게 물이 깊어서 못 나가잖아. 데리러 온다는데.]

이곳은 강원도 철원군 김화읍 생창리입니다.

주민들이 보트를 타고 마을을 빠져나가고 있습니다.

집 안에서 떠내려왔을 것으로 보이는 집기들도 떠다니고 있고요.

지금 제가 있는 이곳도 다리까지 물이 차오른 상황입니다.

조금 더 들어가면 허리 이상까지 물이 차오릅니다.

동물들도 갈 곳을 잃었습니다.

집 안에는 미처 가지고 나오지 못한 물건들이 가득합니다.

[엄기찬/마을 주민 : 저 안에 가보면 말도 못 해요. (식당 원래 하셨던 거예요?) 네 저기 보세요. 수족관이고 뭐고 다 떴잖아요.]

철원 지역엔 지난달 31일부터 오늘(5일)까지 700mm에 가까운 장대비가 쏟아졌습니다.

결국 오늘 오후 3시쯤에는, 한탄강이 넘치면서 민통선 인근 마을 주민 470여 명이 긴급 대피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