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투기세력 이미 훑고 가…'규제 실기 논란' 김포 가보니

입력 2020-11-10 21:03 수정 2020-11-11 14:0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전세난에 지친 실수요자들이 "차라리 집을 사자"며 서울 주변 도시를 찾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데가 경기도 김포입니다. 그런데 저희 취재기자가 직접 현장에 가 보니 투기 세력이 이미 집값을 많이 올려놔서 실수요자의 부담은 더 커졌습니다. 정부는 이런 곳들을 규제 지역으로 지정하는 걸 검토하고 있지만, 뒷북이란 지적입니다.

안태훈 기자입니다.

[기자]

김포의 한 새 아파트입니다.

최근 거래가 이뤄진 분양권 계약서를 확인했습니다.

30평대가 7억3000만 원 정도로 분양가보다 3억 원 비싸게 팔렸습니다.

6·17대책 직전인 지난 5월과 비교하면 2억 원 넘게 뛰었습니다.

이런 상승세는 '풍선효과'의 영향이 크다는 게 현장의 설명입니다.

정부는 6.17 대책 때 '북한 접경지역' 등의 이유로 김포를 규제지역에 넣지 않았습니다.

이후 분양권 전매제한 등의 규제가 없는 김포에 투기세력이 몰렸다는 겁니다.

요즘 들어선 서울의 전세난 때문에 수도권에서 집을 사려는 실수요자도 늘고 있습니다.

[박경식/공인중개사 (경기 김포시 고촌읍) : 서울에 있는 분들이 집을 못 구하는 상황에서 가까운 김포로 와서 차라리 집을 사서 안정적으로 입주해야겠다는 수요가 많습니다.]

하지만 이미 가격이 많이 올라 전셋값만으론 사는 게 쉽지 않습니다.

이 때문에 무리해서 대출을 받는 실수요자도 있습니다.

정부는 이처럼 '풍선효과'로 집값이 오른 지역들을 규제하는 걸 검토하고 있습니다.

[김현미/국토교통부 장관 (오늘 / 국회 예산결산위원회) : 규제가 없는 지역으로 투기를 하는, 다주택 매집하는 분들의 최근 쏠림 현상이 나타나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김포와 부산 등이 거론됩니다.

하지만 지난 서너 달간 투기세력이 훑고 지나간 걸 감안하면 정부가 규제 시기를 놓친 게 아니냐는 지적도 있습니다.

지역민들도 불만입니다.

[김칠곤/경기 김포시 고촌읍 : 서울 등 가격 올라 있는데 (규제지역 지정되면) 저평가지역(김포)에 오는 사람들은 대출도 (별로) 안 되고 어떻게 하라는 건지, 전세만 계속 살라는 얘기가 되기 때문에…]

이런 가운데 서울에선 전세난이 심해지자 '이중 전셋값'이 생기는 아파트도 늘고 있습니다.

세입자가 계약갱신요구권을 쓴 전셋집은 인상 폭이 5% 이내로 제한되지만, 신규계약은 전셋값이 크게 뛰면서 많게는 배 가까이 실거래가가 벌어지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강아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