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 "북핵 완전 폐기시 민간 투자 허용"…보상책 언급

입력 2018-05-14 07:1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북한이 핵무기 프로그램을 완전히 폐기하면 미국 민간기업의 북한 투자를 허용하겠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북한 비핵화에 따른 보상책과 관련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대북 제재를 해제하는 수준을 넘어서 북한 경제 부흥을 위해 적극 나서겠다는 뜻입니다. 하지만 북한에 대한 이런 경제적 보상 이전에 먼저 되어야하는 것은 완전한 비핵화라는 기존 입장도 나왔습니다. 볼턴 국가안보보좌관은 북한의 우라늄 농축과 플루토튬 재처리 능력이 완전히 제거돼야 함을 언급했습니다.

5월 14일 월요일 아침&, 이한주 기자가 첫소식 전해드립니다.
 

[기자

"북한에 대한 미국의 민간투자가 가능하다"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북한의 비핵화에 어떤 보상을 할 것이냐는 질문에 내놓은 답변입니다.

대북 제재 해제와 함께 미국이 직접 북한 경제 부흥에 나설 수 있다는 것입니다.

폼페이오는 구체적인 투자부문까지 언급하며 북한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했습니다.

[마이크 폼페이오/미 국무장관 (폭스뉴스 인터뷰) : 미 민간자본이 전력망 구축을 돕고 기반시설 개발을 함께할 겁니다. 북한주민이 필요로 하는 농업기술을 지원할 수도 있습니다.]

폼페이오는 완전한 비핵화인 CVID가 이뤄지면 북한의 체제 보장이 가능하다고도 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이 주장하는 단계별 핵 폐기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원칙론도 나왔습니다.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은 북한이 모든 핵무기를 제거하기 전까지 경제적 보상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비핵화가 선결 조건임을 분명히 한 것입니다.

[존 볼턴/미 NSC 보좌관 : 북한이 비핵화를 이행한다면 북한의 전망은 믿기 어려울 정도로 좋을 겁니다.]

볼턴은 또 협상 조건에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뿐 아니라 대량살상 무기인 생화학 무기도 포함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