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택배노동자 사망, 업무와 무관" 쿠팡 측 주장 따져보니…

입력 2020-10-22 21:14 수정 2020-10-26 16:0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렇게 고된 일에 시달렸던 택배노동자들이 목숨을 잃고 나면 남아있는 가족들은 사망 원인을 놓고 힘겨운 싸움을 벌여야 합니다. 열흘 전, 쿠팡 물류센터에서 숨진 20대 노동자 장덕준 씨. 쿠팡 측은 택배 업무와 관련이 없는 일을 했고, 과로도 없었다고 주장합니다. 하지만 저희 JTBC 취재를 종합해 보면 쿠팡 측 주장과 다른 부분이 많았습니다.

여도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12일 쿠팡 칠곡물류센터 소속 20대 노동자 장덕준 씨가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사흘 뒤 택배노동자 과로사대책위원회가 장씨의 죽음이 택배 분류 등의 과도한 업무 때문이라고 발표했습니다.

그러나 쿠팡 측이 나흘 뒤 반박 자료를 홈페이지에 올립니다.

"장씨가 포장재를 보충하는 일을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택배를 분류하고 배달하다 과로사로 숨진 다른 택배노동자들과 업무가 달랐다는 겁니다.

하지만 유가족과 동료들의 말은 다릅니다.

실제 장씨가 맡은 역할은 물류센터 내 모든 일을 보조하는 이른바 '워터'였습니다.

[박모 씨/동료 직원 : 카트도 옮기고. 박스도 옮기고. 중간에서 잡다한 일 다 같이… '여기 느리니까 한번 해줘라' 하는 것도…]

[장모 씨/고 장덕준 씨 아버지 : 포장재, 바구니 나르고 비닐, 박스 날라주고…덕준이 일에 20분의 1도 안 돼요. 쿠팡 직원들은 아무도 모릅니다. 덕준이가 무슨 일 했는지…]

유가족에 따르면 장씨는 추석 연휴에도, 숨지기 전날 일요일에도 출근했습니다.

또 쿠팡은 장씨와 같은 단기 노동자는 원하는 노동 업무와 시간을 정할 수 있다고 설명합니다.

하지만 동료들은 장씨처럼 '워터'의 경우, 업무를 선택할 수 없었다고 말합니다.

[A씨/동료 직원 : 모든 일을 다 하다 보니까…(장씨가) 가슴을 두드리는 걸 많이 목격했거든요. '죽을 것 같다'라고, '너무 힘들다'고 저한테도 얘기한 적이 있어요.]

오늘(22일) 유가족은 쿠팡 측에 면담을 요청했지만, 쿠팡은 면담을 거부했습니다.

[장모 씨/고 장덕준 씨 아버지 : 마감 끝나면 '아이고 지옥에서 살아나왔다'… 알바생은 이런 일 지원 안 합니다. 바보가 아닌 이상.]

(자료제공 : 양이원영 의원실)

++++++

쿠팡 측에서 알려왔습니다.

고인이 원치 않는 워터 업무를 강요받았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닙니다.
단기직 직원은 근무 여부와 시간대 등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당사는 고인에게 상시직 직원으로 일할 것을 지난달에만 20회 이상 권유했지만 응하지 않았습니다. 워터 업무는 그날 그날 지원해야 할 한 두가지 업무가 주어지며 매일 20여가지 업무를 동시에 수행하는 경우는 없습니다.

당사가 유가족 면담 요청을 거부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닙니다. 당사 잠실 건물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폐쇄 중에 있었고, 이를 사전에 유가족에게 알리며 면담이 어렵다고 설명을 드렸습니다.

쿠팡은 산재 신청 절차를 적극 지원할 예정입니다. 고인은 산업재해보상보험에 가입돼 있었습니다. 당사는 유가족의 산재 신청 절차에 적극 협조할 예정이고, 이와 관련해 유가족과 다툼도 없었습니다.

고인은 택배노동자가 아닌 포장지원 업무를 담당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