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도망치면 끝까지 추적…집요했던 '가짜 천사' 의사

입력 2019-01-11 08:16 수정 2019-01-11 10:1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소외된 아이들을 돌본 천사 의사가 사실은 두 얼굴을 하고 있었다는 밤이 되면 이 아이들에게 성폭행을 일삼았다는 소식 전해드렸었습니다.

 

지금 구속이 돼 있습니다. 경찰이 확인한 피해자가 8명이고 이 가운데 미성년자가 절반이 넘는데요. 추가 피해자 4명을 저희 취재진이 더 확인했습니다. 성폭행에서 벗어나기 위해서 도망을 가면 끝까지 찾아와서 다시 데려갔다고 했습니다.

강신후 기자입니다.

[기자]

[A씨/피해자 : 내가 너의 아버지가 되어 주겠다. 잘 따라오고, 믿고 그러면 너에게 모든 것이 다 주어진다.]

A씨는 아버지를 여의고 16살 때 P공동체에 들어왔습니다. 

이후 공동체 대표이자 의사인 김모 씨로부터 여러 차례 성폭행을 당했습니다.

참다 못해 친척 집으로 도망쳤습니다.

하지만 여성 보육교사와 함께 찾아와 다시 데려갔습니다.

[A씨/피해자 : (여교사가) 네가 왜 나갔고 얼마나 힘들었는지 알고 있다.]

A씨는 경찰이 파악한 피해자 명단에는 없습니다.

이처럼 취재진이 확인한 추가 피해자만 4명이 더 있습니다.

다른 피해자 B씨는 선배가 성폭행당한 사실을 목격했습니다.

본인은 많이 맞았습니다.

B씨는 성폭행 당한 선배와 도망쳐 봤지만 소용없었습니다.

이번에도 여교사를 앞세워 B씨를 찾았고 결국 돌아온 B씨는 '엽기적인' 벌까지 받았습니다.  

[B씨/폭행 피해자 : 신뢰를 회복하라고. 발바닥을 핥으라고 그랬어요.]

김씨의 '나쁜' 손은 그룹홈에서 생활했던 7세 이하 아동들에게도 예외가 아니었습니다.

[그룹홈 복지사 : 할아버지(김씨)한테 맞아서 날아갔어. 이렇게 얘기를 했어요.]

성남 아동보호전문기관은 피해자들을 다른 복지시설로 옮기고 추가 피해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