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사기꾼에 떼인 '원전 마을 지원금'…부실 관리 도마위

입력 2017-12-06 08:4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한국수력원자력은 원전 주변 마을에 거액의 발전기금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원전 단지별로 해마다 수백억 원에 이릅니다. 그런데 주민들 복지에 쓰여야 할 이 돈을 사기꾼에게 떼이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한수원의 부실 관리가 문제였습니다.

구석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올 여름 부산 한 해수욕장에서는 대형 워터파크가 두 달간 유료로 운영됐습니다.

원전 주변 관광 활성화 명목으로 고리원전 측으로부터 1억 2700만 원의 마을 지원금을 받아 만들었습니다.

1억 4000만 원의 자체 수익도 났습니다.

그런데 해수욕장 폐장 직후 통장을 확인해보니 잔고가 3000만 원에 불과했습니다.

운영사 대표 47살 김모 씨가 돈을 모두 챙겨 잠적해 버렸기 때문입니다.

직원과 아르바이트생 30명은 밀린 임금을 달라며 사업을 공동 기획한 마을이장을 찾아 항의했습니다.

경찰에 수사도 의뢰한 상태입니다.

[워터파크 직원들 : (대표가) 노래방에 데려갔고요. 이장이 하수인 노릇을 많이 했죠.]

지원금을 타기 위해 원전에 허위서류를 제출했단 증언도 잇따릅니다.

[워터파크 업체 직원들 : 3000만 원이면 6000만 원 올리고 그것도 워드 쳐서 올리면 해준다 말입니다.]

주변 마을에 지원하는 돈이 한해 180억 원에 이르지만 관리는 부실하기 짝이 없습니다.

[고리원전 관계자 : 서류는 바로 들어온 거 아닙니까 저희 입장에선…이 근거로 대금이 나간 거죠.]

고리원전 측은 뒤늦게 지원금에 대한 실태조사에 들어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