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음주운전이 앗아간 청년의 꿈…"처벌 강화" 청원 20만 돌파

입력 2018-10-05 21:29 수정 2018-11-13 16:0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틀 전 음주운전 차량에 치여서 사경을 헤매는 윤창호 씨와 그 가족들의 사연 전해드렸습니다.
 

윤 씨의 친구들이 음주 운전자를 강력하게 처벌해야 한다는 청와대 국민청원 글을 올렸는데 사흘 만에 20만 명 넘게 동의했습니다.

배승주 기자입니다.
 

[기자]

음주사고로 사경을 헤매는 윤창호씨의 꿈은 법조인이었습니다.

평소 약자를 돕고 대학을 행정학과로 선택하는 등 목표를 이루기 위해 몸소 실천하는 청년이었습니다.

하지만 정의로운 사회를 만들어보겠다는 22살 청년의 꿈은 한 음주운전자가 낸 사고로 물거품이 됐습니다.

윤 씨 친구들이 병원에서 열흘째 밤을 새며 음주 운전자를 강력하게 처벌해 달라는 국민청원을 올린 이유이기도 합니다.

[예지희/윤창호 씨 친구 : 그 친구가 원하는 정의로운 사회를 우리가 대신 이뤄주기 위해서 열심히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할 생각입니다.]

[김민진/윤창호 씨 친구 : 그만큼 많이 사고가 일어나고 있고 그러니까 국민들이 공감해주고 계시고요.]

하지만 여전히 윤 씨는 뇌사상태에 빠져 깨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윤기현/윤창호 씨 아버지 : 아빠 어디야? 배고파 뭐 없어? 하는 네 목소리 듣고 싶고…]

윤 씨의 딱한 사정과 함께 음주운전 가해자의 70%가 집행유예를 받아 풀려나는 현실이 알려지면서 많은 국민이 청원에 공감하고 있습니다.

이에 힘입어 청원이 시작된 지 사흘만인 오늘(5일) 오전 20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이제 정부가 공식 답변을 내놓아야 할 차례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