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쓰나미 방불케 한 일 폭우 피해…수색 '골든타임'도 넘어

입력 2018-07-10 21:05 수정 2018-07-13 17:0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일본 폭우 피해로 인한 사망자는 30여 분 전 기준으로 157명, 실종자 56명입니다. 구조대는 계속해서 실종자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이른바 '골든타임'을 넘기면서 사망자 수는 늘어나는 상황입니다. 도요타 자동차 공장 등 산업현장의 피해 상황도 보고되고 있습니다.

윤설영 특파원입니다.
 

[기자]

비가 그친 뒤 드러난 수마의 흔적은 참혹했습니다.

가옥이나 농경지 모두 형체를 잃었습니다.

도로 아래로 낭떠러지가 생겼습니다.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당시 쓰나미가 훑고 지나간 현장을 방불케 합니다.

구조대원들의 수색작업은 쉼없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산사태 발생 사흘째가 되면서 생존자를 찾을 가능성은 점차 낮아지고 있습니다.

[구조대 관계자 : 경시청의 기동대, 특수구조대 110여 명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행방불명 등의 정보를 받아서 수색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약 26만 가구에 수돗물 공급이 끊긴 가운데 피난소를 찾는 이재민도 늘고 있습니다.

[이재민 : 여기에 있을 수밖에, 돌아가도 살 수가 없어요. 물도 없고 전기도 안 들어오고, 불도 안 들어오고.]

고속도로 곳곳의 통행이 중단돼 물류 수송에도 대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파나소닉과 도요타 공장이 작업을 일시 중단하는 등 산업계 피해도 속속 확인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