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 위원장, 현지시간 오후 9시에서 자정 사이에 떠날 듯

입력 2018-06-12 19:5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번에는 김정은 위원장 숙소인 세인트레지스 호텔로 가보겠습니다. 김태영 기자가 오늘(12일) 계속해서 현장을 지키고 있는데요. 

김태영 기자, 지금 호텔에 김 위원장은 여전히 있는 것이죠?
 

[기자]

네, 우리 시간으로 오후 3시 15분쯤 이곳 세인트레지스 호텔에 도착한 김정은 위원장은 현재는 20층 스위트룸에서 휴식을 취하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동시에 실무진들과 함께 오늘 회담 결과를 점검하고 이른 시일 내에 추가회담을 하기로 합의문에 명시한 만큼, 향후 일정과 이행 방안 등 후속조치를 논의를 하고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또 회담 이후 진행된 트럼프 대통령의 기자회견 발언도 분석을 하고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트럼프 미 대통령은 공식 기자회견을 갖고 지금 미국으로 돌아가기 직전에 있습니다. 10분 전에 백악관 공보국장 트위터에 바로 이제 떴는데 역사적 회담을 마치고 지금 공항에 도착해서 떠날 준비를 하고 있다 이런 내용이 들어와있기도 합니다. 북측에서는 언론을 상대로 별도의 자리를 마련할 계획이 없는 것처럼 보입니다.

[기자]

네, 그렇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상당히 적극적인 반면 북측은 신중한 분위기 입니다.

물론 회담 결과가 만족스럽지 못해서라기보다는 그동안 적극적으로 입장을 밝히지 않아온 스타일 때문이라는 분석입니다.

[앵커]

그리고 오늘 로이터 인가요? 외신에서 김 위원장이 한국 시간으로 오늘 오후 3시 쯤에 싱가포르를 떠날 것이다, 2시였죠, 낮 2시였죠, 여기 시간으로는. 이것은 물론 이제 틀린 보도가 되어버렸습니다. 당초 예상과 달리 밤늦게 떠나게 된 이유가 있을까요?

[기자]

네, 일단은 김 위원장의 출발 시간을 단정지어서 말씀드리기는 어려운 부분이 있습니다.

다만 싱가포르 현지 언론인 더 스트레이츠 타임스는 오늘 오후 9시부터, 그러니까 이곳 시간으로 오후 9시에서 자정 사이에 출발을 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로이터도 또 오후 9시에 출발을 할 것이라고 전했는데요.

이런 관측이 나오는 이유는 오늘 오후 2시쯤이죠.

김정은 위원장이 타고왔던 리커창 총리의 전용기가 베이징을 출발했는데, 싱가포르에 도착하는 시간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입니다.

물론 한국 시간으로 오후 7시에서 8시 사이에 도착을 할 것으로 보이는데 물론 도착하자마자 바로 출발을 하지 않을 것으로 보이는데 그 이유는 정비와 급유가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앵커]

그렇다고 김 위원장이 하루 더 머물 가능성은 물론 없죠?

[기자]

네, 그래서 저희가 호텔측에 문의를 해봤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묵고 있는 20층 스위트룸이 오늘 밤 예약이 가능한지 문의를 해봤는데 호텔측에서는 오늘은 안되고 내일은 가능하다고 답변을 했습니다.

오늘 예약이 안되는 것은 김 위원장이 하룻밤 더 머물 가능성보다는 김 위원장이 타고왔던 중국 항공기가 오후 늦게 도착하고 김 위원장이 이를 다시 타고 갈 경우에 김 위원장이 잠시 휴식을 취할 공간이 필요해서 이 때문에 오늘밤 스위트룸 예약이 안되는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