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정은에 '캐딜락 원' 속살 보여준 트럼프

입력 2018-06-12 15:4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김정은에 '캐딜락 원' 속살 보여준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 직후 흥미로운 장면을 여럿 연출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회담을 마친 뒤 건물 밖 정원에서 김 위원장과 산책하던 중 김 위원장에게 미국 대통령 전용 리무진 내부를 살짝 보여줘 눈길을 끌었다.

이날 AP통신 등에 따르면 두 정상은 산책하다가 함께 육중한 외관 때문에 '비스트'(Beast·야수)라는 별명으로 불리는 미국 대통령 전용 리무진 차량 '캐딜락 원'으로 걸어갔다.

트럼프 대통령이 뭔가 얘기를 하며 몸짓을 하자 미국 비밀경호국 요원 한 명이 '비스트'의 문을 열었고 트럼프 대통령은 차량 내부를 김 위원장에게 보여줬다.

AP통신은 김 위원장이 어떤 인상을 받았는지는 확인되지 않지만, 미소를 짓는 것처럼 보였다고 전했다.

이에 앞서 오찬장에서도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연출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오찬에 들어가기에 앞서 사진사들에게 "우리가 멋지고 잘생기고 날씬하게" 보이도록 찍어달라고 농담을 던졌다고 CNN방송은 전했다.

두 정상은 이후 이날 오후 1시 42분(현지시간) 카펠라 호텔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관계 정상화의 목표를 담은 포괄적인 합의문에 서명했다.

두 정상은 서명을 마친 뒤 악수를 하면서 미소를 지어보였으며, 김 위원장은 서명식장에서 나오면서 트럼프의 등을 가볍게 쓰다듬기도 했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