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캐나다 "'미국 요구'로 중국 화웨이 창업주 딸 체포"

입력 2018-12-07 08:2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캐나다 정부가 중국을 대표하는 통신 장비 업체 화웨이의 창업주 딸을 체포했다는 소식 앞서서도 여러차례 전해드렸습니다. 미국의 요청이 있었다는 것입니다. 미국과 중국이 무역 전쟁 휴전에 합의한지 1주일도 채 안된 상황에서 벌어진 일인데, 미국이 국가 안보를 위협하는 통신과 사이버 부문에서는 휴전 중에도 중국을 압박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해석됩니다. 당장 우리 기업에도 영향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이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캐나다 정부가 화웨이의 멍완저우 최고재무책임자를 현지시간 1일, 벤쿠버에서 체포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미국 제재를 어기고 이란 등에 제품을 판 혐의입니다.

화웨이는 중국의 세계최대 통신장비 업체입니다.

캐나다 법무부 대변인은 "미국이 인도를 요구한 인물"이라고 했습니다.

당장 중국 정부는 강력히 항의했습니다.

주캐나다 중국 대사관은 "멍 최고재무책임자는 어떤 법률도 위반하지 않은 중국 국민"이라며 "결연한 반대를 표시한다"고 밝혔습니다.

미·중간 무역전쟁에 이어 기술 냉전이 국내 기업에 악영향을 끼치는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미국은 중국 주요 통신업체들이 불법 정보를 수집하는 등, 국가 안보를 위협하고 있다며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지 말라고 동맹국에 압력을 가해 왔습니다.

현재 NH농협금융이 통신망에 화웨이 장비를 쓸 계획을 갖고 있고, LG유플러스도 5세대 이동통신 장비를 화웨이로부터 공급받기로 한 상황입니다.

뉴욕타임스는 "미국과 중국이 자기 편에 서도록 다른 나라들에 편들기를 강요하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박지혜)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