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원순 유족 측 요청으로 휴대전화 분석 중단…수사 차질 불가피

입력 2020-07-30 21:05

인권위 "성추행 의혹 직권조사"…별도 팀 꾸리기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인권위 "성추행 의혹 직권조사"…별도 팀 꾸리기로


[앵커]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유족 측 신청을 법원이 받아들여서 박 시장 휴대전화를 분석하는 절차가 중단됐습니다. 경찰이 박 시장 휴대전화를 분석해서 사망 경위 등을 조사하려던 계획에 제동이 걸린 셈입니다. 이런 가운데 국가인권위원회는 박 시장 성추행 의혹에 대해서 직권조사를 하기로 했습니다.

김서연 기자입니다.

[기자]

박원순 시장의 휴대전화 분석은 경찰이 압수수색 영장을 받아 진행해왔습니다.

주된 목표는 사망 경위를 밝히는 것입니다.

하지만 박 시장의 유족은 서울북부지방법원에 휴대전화 분석을 중지해달라는 집행정지 신청을 냈습니다.

박 시장 유족은 휴대전화의 분석을 하지 말아 달라는 소송도 냈는데 법원이 먼저 집행을 정지시킨 겁니다.

이에 따라 박 시장의 사망 경위는 물론 성추행 의혹 등과 관련한 수사엔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휴대전화에 남아있을 수 있는 관련 단서를 확보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한편 국가인권위원회는 상임위원회를 열고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한 직권조사를 결정했습니다.

인권위는 별도의 직권조사팀을 꾸리고 선출직 공무원에 의한 성희롱 사건을 다루는 절차도 점검할 계획입니다.

하지만 인권위엔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권이 없어 조사에 한계가 있을 거란 지적도 나옵니다.

피해자 측을 지원하는 여성단체들은 '국가인권위가 조사뿐만 아니라 폭넓은 제도개선도 권고할 수 있어 직권조사는 꼭 필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서울시는 인권위 조사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