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피해자 쪽 움직임 미리 아는 과정에 여당 의원도 개입"

입력 2020-07-15 20:1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서울시가 조사단을 꾸린다고 발표한 건 오늘(15일)이지만, 먼저 자체적으로 경위를 파악해 왔습니다. 시청과 정부 관계자는 그 결과, 피해자 측의 움직임이 박 시장에게 미리 전달된 과정에 여당 의원도 개입한 정황이 있었다고 JTBC에 말했습니다.

심수미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시 임모 젠더특보는 지난 8일 오후 3시 박원순 시장에게 예정에 없던 면담을 신청해 만났습니다.

임 특보는 JTBC에 이 면담에서 "시장님과 관련해 불미스러운 일이 있다고 한다"면서 신변에 어려움이 있을 것 같단 소식을 전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로부터 1시간 반 뒤 피해자는 박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서울경찰청에 고소했습니다.

임 특보는 이런 소식을 전하게 된 계기에 대해선 "복수의 사람들로부터 들었다"면서 "조사 과정에서 밝혀질 것"이라고 했습니다.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이 조만간 물 위로 떠오를 거란 사실이 여러 경로로 들려왔단 주장입니다.

그런데 이와 관련, 서울시와 정부의 여러 관계자는 JTBC에 시 차원에서 경위를 파악하는 과정에서 여당 의원의 이름도 나왔다고 전했습니다.

여당 의원이 피해자 측의 분위기를 미리 감지해 시 관계자들에게 전달한 정황을 파악했다는 주장입니다.

이 주장이 사실이라면 여당 일부에서도 박 시장 실종 전부터 성추행 의혹을 알고 있었단 얘기가 됩니다.

임 특보는 여당 의원에게도 관련 정보를 들었느냐는 JTBC 질문에 "복수의 사람들로부터 들었다"고만 답했습니다.

다만 여당 의원 등은 분위기만을 전했고, 구체적인 고소 관련 정보는 박 시장이 개인적인 경로로 받았을 가능성도 여전히 남아있습니다.

피해자 측은 경찰이나 청와대 쪽의 유출 의혹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오늘도 피해자 측 김재련 변호사는 언론에 "고소인 측에서 고소 사실이 유출된 건 전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