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반대하는 부천은 제외'에…부천시장, 재난소득 반대 철회

입력 2020-03-26 20:54 수정 2020-03-26 22:5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에 반대했던 장덕천 부천시장이 입장을 바꿨습니다. 경기도 정책을 지지한다면서 한 발 물러선 겁니다. 또, 이천시는 경기도가 주는 10만 원 말고도 15만 원을 따로 더 주겠다고 했습니다.

김도훈 기자입니다.

[기자]

장덕천 부천시장은 지난 24일 자신의 SNS에 "기본소득보다 선택과 집중이 중요하다"는 글을 올렸습니다.

"부천시 인구 87만 명에게 10만 원씩 주는 것보다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2만 명에게 400만 원씩 주는 게 낫다"고 적었습니다.

이날은 이재명 경기지사가 도민 1326만 명 모두에게 10만 원씩 재난기본소득을 주겠다고 발표했던 날입니다.

부천시장이 경기도의 일괄 지급 방침에 공개적으로 반대 입장을 내놓은 겁니다.

그러자 경기도는 부천시를 빼고 재난기본소득을 주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반대하는 지자체에게 억지로 지급할 수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장 시장은 이틀 만에 입장을 바꿨습니다.

자신의 글로 많은 혼란이 발생한 것 같다며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은 지지하는 정책 가운데 하나라고 밝혔습니다.

경기도도 부천시를 포함해 31개 모든 시군에 대해 지급을 준비하기로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엄태준 이천시장은 시민들에게 재난기본소득 15만 원을 조건 없이 추가로 주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렇게 되면 이천 시민은 경기도가 주는 재난기본소득을 포함해, 1인당 25만 원을 지역화폐로 받게 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