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봉쇄' 전날 한국으로…우한서 온 16명, 설 연휴 '서울 관광'

입력 2020-01-28 20:20 수정 2020-01-28 22:11

우한 봉쇄 전날인 22일 들어와 27일 출국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우한 봉쇄 전날인 22일 들어와 27일 출국


[앵커]

설 연휴 동안 중국 우한에서 온 단체 관광객들이 서울 이곳 저곳을 돌아다닌 걸로 확인됐습니다. 우한이 봉쇄되기 직전에 들어온 것입니다. 경복궁과 청와대 앞, 그리고 면세점 등을 다녔는데 별다른 증상이 없어서 마스크는 쓰지 않았다고 합니다.

이주찬 기자입니다.

[기자]

우한에서 온 관광객들은 모두 16명입니다.

우한이 봉쇄되기 하루 전인 22일 우리나라에 들어와서 어제(27일) 모두 떠났습니다.

5박 6일 일정 동안 남이섬을 빼고는 주로 서울 시내를 관광했습니다.

청와대 앞에서 사진을 찍고 경복궁과 남산 타워도 둘러봤습니다.

강남과 홍대에서 문화 체험도 했습니다.

특히 서울 시내 주요 면세점에선 거의 매일 쇼핑을 했습니다.

아직 면세점 직원들이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하지 않을 때입니다.

소규모 관광객들은 확인하기가 어렵기 때문에 이런 경우가 더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면세점 관계자 : 아마 이 단체 말고 다른 단체도 많을 텐데 이 단체만 체크된 것 같습니다.]

실제로 또다른 우한 단체 관광객 9명이 지난 21일 국내에 들어와서 비슷한 일정을 소화했습니다.

[우한 단체관광객 여행사 관계자 : 그 당시는 단속하는 시점이 아니었거든요. 그 뒤에 공지가 나왔어요. 그래서 (우한 여행객이) 들어왔는데, 지금은 지켜보고 있습니다.]

이들 관광객들은 모두 건강한 상태였고, 마스크는 착용하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