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 "북 개별관광, 비핵화와 보조"…기존 원칙 재확인

입력 2020-01-21 07:37 수정 2020-01-21 07:3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우리 정부가 이처럼 북한 개별 관광에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미 국무부는 남북 협력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도 반드시 비핵화 진전과 보조를 맞춰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습니다.

워싱턴에서 박현영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미국 국무부는 한국 정부의 북한 개별관광 추진에 대해 "남북 간 협력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남북 협력이 반드시 비핵화에 대한 진전과 보조를 맞춰 진행되도록 하기 위해 한국과 조율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국 정부가 북한 개별관광은 국제 제재 위반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북측과 협의를 통해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발표한 데 대해 입장을 밝힌 것입니다.

북·미 비핵화 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진 가운데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한 남북 협력은 지지하면서도 비핵화 진전이 함께 발맞춰 진행돼야 한다는 미국의 기존 원칙을 거듭 밝힌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는 개별관광을 추진하기 위해선 미국과의 협의가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청와대는 "부적절하다"고 경고했는데,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은 JTBC와 인터뷰에서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해리스 대사를 신임한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정부의 대북 독자 사업 추진을 둘러싸고 한·미가 미묘한 입장 차이를 보이는 가운데 앞으로 구체적인 추진 과정에서 양국 간 지속적인 조율이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