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8강 앞 무너진 일본…개최국 자격으로 본선은 진출

입력 2020-01-13 21:16 수정 2020-01-13 22:2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역사상 최초의 굴욕이었다" 일본 올림픽 축구 대표팀은 오늘(13일) 이런 말을 들어야 했습니다. 도쿄올림픽 개최국이지만 이번 대회 8강에 오르지도 못했습니다. 중국도 두 경기 모두 져서 올림픽 출전은 또다시 허망한 꿈이 됐습니다.

온누리 기자입니다.

[기자]

< 시리아 2:1 일본|도쿄올림픽 예선 >

경기 종료 2분을 남기고, 시리아 공격수 알 달리가 달립니다.

60m를 질주한 뒤 꽂아 넣은 이 골에 일본이 무너졌습니다.

도쿄 올림픽에서 축구 금메달을 따겠다던 일본은, 올림픽 예선에서 내리 두 번 지면서 충격에 빠졌습니다.

개최국으로 올림픽 출전권을 받을 수 있는 게 그나마 다행이었습니다.

사실 시작부터 좋지 않았습니다.

일본은 전반 9분, 시리아 선수의 머리를 발로 걷어차 페널티킥을 내주면서 승부를 어렵게 풀어갔습니다.

약 20분 뒤 동점 골을 넣었지만 시리아의 밀집 수비에 갇혔고, 또 결정적인 득점 기회까지 살리지 못했습니다.

일본 언론은 "올림픽 개최국이 아니었다면 본선 진출도 어려웠다"고, "이번 대회 결과는 창피하다"고 혹평을 쏟아냈습니다.

일본이 8강에 들지 못하면서 오히려 우리 축구의 올림픽 티켓 경쟁은 더 뜨거워졌습니다.

이젠 이번 대회 3위 안에 들어야 올림픽 출전이 가능합니다.

< 중국 0:2 우즈베키스탄|도쿄올림픽 예선 >

중국은 운도 따르지 않았습니다.

페널티킥으로 첫 골을 내줬고, 걷어낸 공이 상대 공격수 앞에 떨어지면서 두 번째 골까지 헌납했습니다.

중국은 우리나라에 이어 우즈베키스탄에 한 골도 넣지 못하고 잇달아 패하면서 올림픽 출전 꿈이 일찌감치 사라졌습니다.

중국 언론은 "앞으로 중국 축구는 올림픽이나 월드컵 같은 환상에서 벗어나 지금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고 꼬집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