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상한제 비켜간 과천·목동 집값 '꿈틀'…풍선효과 현실로?

입력 2019-11-19 08:22 수정 2019-11-19 09:38

정부 "시장 불안 시 주저 없이 추가 지정"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정부 "시장 불안 시 주저 없이 추가 지정"


[앵커]

분양가 상한제를 적용할 지역을 더 지정하겠다고 정부가 예고했습니다. 2주전 분양가 상한제 대상지역을 발표한 이후 부작용이 곳곳에서 나오고 있기 때문입니다. 서울 집값은 분양가 상한제를 빗겨간 곳들을 중심으로 계속 오르고 있고, 특히 부산을 포함해 규제가 풀린 지역에서는 집값이 급등하고 있습니다.

먼저 이현 기자입니다.

[기자]

재건축을 추진 중인 이 단지는 지난 7월 실거래가격이 연초보다 3억 원 오른 19억 원에 신고됐습니다. 

이달 들어 호가는 여기서 1억~2억 원 더 올라간 상태입니다.

근처 다른 단지도 마찬가집니다.

전셋값까지 들썩이면서 전용면적 84㎡가 나흘새 1억 5000만 원 오른 10억 원에 거래됐습니다.

분양가상한제를 비켜가자 재건축 아파트값이 오르고, 청약을 기다리는 대기자가 늘며 전셋값도 덩달아 오른 겁니다.

[A부동산중개업소/경기 과천시 : 재건축이 이슈가 되지 않은 그런 단지도 지금 오르잖아요. 지금 물건이 들어가고 있어요. 왜냐면 '더 비싸게 오를 것 같네?' (생각하니까요.)]

역시 분양가상한제를 피해간 서울 양천구 목동도 호가가 1억 원 이상 뛰었습니다.

그나마 매물도 없습니다.

[B부동산중개소/서울 목동 : 매매, 전세 다 문의는 들어오는데 물량이 부족하죠.]

[C부동산중개소/서울 목동 : 문의하시는 분들은 많아요. 그런데 물건이 없으니까.]

특목고 폐지, 정시 확대 방침까지 맞물려 전셋집을 찾기도 어렵습니다.

[목동 주민 : 자사고 폐지 얘기가 되니까 (임대 기한이) 가까이 오면 오르지 않을까…아이들 가르치려고 들어왔으니까 각오하고 있죠.]

상황이 심상치 않게 돌아가자 정부는 부동산시장 점검회의를 열었습니다.

이 자리에서 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은 "시장이 불안 조짐이 보이면 주저 없이 분양가상한제 적용 지역을 추가 지정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편법증여와 불법전매를 겨냥한 정부 합동 현장조사는 연말까지 이어지고, 이달 말에는 중간조사 결과도 발표할 예정입니다. 

(영상디자인 : 박성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