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양성 반응 잇따라 나오자 '멧돼지 잡아라'…늑장대응 불만도

입력 2019-10-14 21:20 수정 2019-10-14 22:3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정부가 내일(15일)부터 경기도 일대에서 집중적으로 야생 멧돼지를 잡기로 했습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에 감염된 멧돼지 5마리가 잇따라 확인되면서입니다. 농가에서는 농식품부와 환경부 간에 엇박자로 대응이 한발 늦었다는 불만도 나옵니다.      

이희정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가 경기 북부지역을 중심으로 멧돼지 줄이기에 나섭니다.

당장 경기도 파주시가 내일부터 민간인 통제선 안쪽에서 군과 합동 작업을 시작합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번지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로, 경기 북부 3곳은 물론 남부 지역에서도 총기를 쓸 수 있습니다.

경기도청은 이런 사실을 알리며 안전에 유의해달라는 긴급 문자를 보냈습니다.

죽은 멧돼지에서 처음 돼지열병 바이러스가 나온 것은 지난 3일이었습니다. 

[이낙연/국무총리 (지난 4일) : 제가 주목했던 것 중에 하나가 DMZ의 멧돼지였습니다. 충분히 대처하지 못한 것은 아닌지 되돌아볼 필요가 있습니다.]

하지만 당시 적극적인 대응은 따르지 않았습니다.

환경부와 군이 멧돼지가 바이러스를 옮겼을 가능성을 낮게 봤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추가로 네 마리에서 잇따라 양성반응이 나오자 대책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김현수/농림축산식품부 장관 : 멧돼지 침입을 차단하기 위한 울타리 설치에 미흡한 점이 많습니다. 빠른 시일 내에 보완해주시기 바랍니다.]

농가에서는 부처 간 엇박자에 정부가 늑장 대응을 하고 있다는 불만이 터져 나옵니다. 

방역 주무부처는 농식품부지만 야생 멧돼지는 환경부 관할입니다.

[양돈업계 관계자 : 멧돼지 대책이 미흡했어요. 안됐고, 농림부에선 멧돼지 관리나 전부 다 환경부에서 관리를 하다 보니까 요구를 하더라도 안 된 거예요. 한마디로 그냥 묵살 당했죠.]

(영상디자인 : 이정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