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부, IAEA서 '후쿠시마 오염수' 문제 공론화…국제 공조 촉구

입력 2019-09-17 07:17 수정 2019-09-17 11:03

정부 대표단 "지구 해양환경에 영향"
IAEA 사무총장 대행 만나 역할 요청 방침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정부 대표단 "지구 해양환경에 영향"
IAEA 사무총장 대행 만나 역할 요청 방침


[앵커]

정부가 국제원자력기구 IAEA 총회에서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문제를 본격적으로 제기하면서 공론화 했습니다. 문미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은 "국제사회가 안전하다고 확신할 만한 오염수 처리 기준과 방안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오염수 처리 방안을 아직까지 결정하지 않았다는 입장이지만 해양 방류 계획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습니다.

이재승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정부 대표단이 현지시간 16일 국제원자력기구 총회에 참석해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일본 정부가 원전 오염수 처리방안으로 해양 방류를 검토 중인 가운데 정부 대표단이 직접 이 문제를 공론화하고 국제사회의 공조를 촉구한 것입니다.

문미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은 기조연설에서 "지구 해양환경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중대한 국제 이슈이므로 IAEA와 회원국들의 공동 역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국제사회가 안전하다고 확신할 만한 원전 오염수 처리 기준과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문미옥/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 : 우리가 가장 필요로 하는 것은 일본이 실질적이고 투명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는 건강과 안전·환경 보호를 위해 실행돼야 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원자력안전위원회 등으로 구성된 정부 대표단은 IAEA 사무총장 대행을 만나 오염수 처리 방안과 관련한 역할을 요청할 방침입니다.

앞서 정부는 지난 5일에도 IAEA에 서한을 보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방류 가능성과 환경 영향에 대한 우려를 전달했습니다.

2011년 3월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일본에서는 매일 150~170t의 방사성 오염수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오염수 저장탱크는 오는 2022년 8월이면 포화상태에 이를 것으로 전망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