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조국 의혹' 30여 곳 압수수색…청문회 전 검찰 이례적 조치

입력 2019-08-28 07:12 수정 2019-08-28 09:29

사기·뇌물죄, 부동산실명법 위반, 배임 등 혐의
검찰 "빠른 증거 보존 위해 압수수색"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사기·뇌물죄, 부동산실명법 위반, 배임 등 혐의
검찰 "빠른 증거 보존 위해 압수수색"


[앵커]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들을 규명하기 위해서 어제(27일) 오전부터 밤 늦게까지 전방위적인 압수수색을 벌였습니다. 입시 부정 의혹과 관련해 조 후보자의 딸이 다닌 고등학교와 대학교 의학 전문 대학원도 압수수색 대상이 됐습니다. 조 후보자의 자택은 제외 됐지만 그의 가족들이 운영한 웅동학원과 사모펀드 운용사 등 압수수색 장소는 30여 곳에 이릅니다. 공직 후보자에 대해 인사청문회가 열리기 전 검찰이 압수수색에 나선 것은 처음있는 이례적인 일입니다. 검찰이 확보한 압수물을 분석하고 조 후보자 가족들을 소환해 확인을 하는 작업이 이어질 예정입니다.

백민경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 오전 9시 시작된 압수수색은 밤늦게까지 이어졌습니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각종 의혹들을 규명하기 위해서입니다.

조 후보자가 받고 있는 의혹은 크게 3가지.

먼저 딸과 관련된 의혹입니다.

고등학생의 신분으로 의학 논문 제 1저자로 등재되는 등 대학 입시 등에 문제가 있었다는 것입니다.

대학원과 의전원에서 장학금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도 불거졌습니다.

이 때문에 조 후보자의 딸이 다닌 한영외고와 고려대, 서울대, 재학 중인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인턴을 했던 단국대, 공주대 연구실 모두 압수수색 대상이었습니다.

또 검찰은 조 후보자 가족이 운영한 웅동학원 재단, 이들 가족이 74억여 원을 약정하고 10억 5000만 원을 투자한 사모펀드의 운용사도 압수수색했습니다.

압수수색 장소만 30여 곳, 수사팀 70여 명이 투입됐습니다.

조 후보자에게 적용된 혐의는 사기와 뇌물죄, 부동산실명법 위반과 업무방해, 배임과 공무집행방해 등입니다.

인사청문회가 시작된 2000년 이후 공직 후보자가 청문회 전 검찰의 강제 수사를 받는 것은 처음입니다.

수사 부서도 서울 중앙지검 형사1부에서 특수2부로 바뀌었습니다.

특수부는 국정농단과 사법농단 사건 등을 맡았던 부서입니다.

검찰은 그만큼 최대한 많은 자료를 확보하고 강도 높은 수사를 강조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전방위적인 압수수색에 대해 "자료확보가 늦어지면 진상규명이 어렵고 빠른 증거 보존이 필요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조 후보자의 자택은 '사적 영역'이라는 이유로 제외했습니다.

검찰은 압수물을 분석하고 관련자들을 소환할 예정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