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송전탑 400기' 홍천 주민 반발…'제2 밀양 사태' 우려

입력 2019-08-27 07:38 수정 2019-08-27 14:2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동해안에서 수도권까지 정부가 송전선로를 건설하는 것에 대해 지역주민들의 반발이 커지고 있습니다. 송전탑이 400개가 넘게 들어설 예정인데, 주민들은 안전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조승현 기자입니다.

[기자]

붉은 머리띠를 두른 주민 수백 명이 모여듭니다.

동해안에서 수도권으로 연결되는 송전선로 건설을 반대하는 홍천지역 주민들입니다.

군청 입구는 피켓과 현수막으로 도배됐고 시위 분위기는 점점 거세집니다.

성난 주민들이 한때 군청 진입을 시도하면서 물리적 충돌이 우려되기도 했습니다.

주민들 걱정은 안전입니다.

[정성림/강원 홍천군 동면 : 병도 걸리고 암도 걸리고 닭도 그렇고 소도 다 죽고 그러니까…]

송전선로는 경북 울진에서 강원도를 거쳐 경기도 가평으로 이어지는 경로입니다.

220km 거리에 송전탑 400여 개 이상이 필요합니다.

내년 신한울 원전 1,2호기를 시작으로 강릉과 삼척에 석탄화력발전소가 잇따라 완공될 예정입니다.

여기서 만든 전기를 수도권으로 보내는데 기존 송전선로만으론 턱없이 부족하다는 것입니다.

한전은 새 송전선로에 전자파가 없는 직류송전 방식을 도입하겠다고 달랬습니다.

하지만 반발은 여전합니다.

[박은숙/밀양 송전탑 반대대책위원회 : (한전이) 감언이설로 꾀고 속이고 하더라도 절대 믿지 마세요.]

한전은 지난해 11월 이후 입지선정위원회를 6번 열고 주민들과 소통했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주민들은 이 과정에서 자신들이 배제됐다고 주장합니다.

올해로 14년째 갈등이 끝나지 않은 밀양 사태가 강원도에서 반복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영상디자인 : 강아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