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불매 확산에…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경영서 물러나겠다"

입력 2019-08-12 07:2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직원들에게 막말과 여성 비하 발언이 담긴 영상을 강제로 시청하게 해 물의를 빚은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이 국민을 향해 사죄했습니다. 특히 여성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모든 책임을 지고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JTBC가 관련 보도를 한지 사흘 만입니다. 보도 이후 온라인 상에서는 한국콜마의 자체 브랜드를 단 제품은 물론이고 이곳에서 원료를 공급해 생산한 다른 업체들의 제품 이름까지 올라 불매 움직임이 번졌습니다. 회사측의 사과 이후, 윤동한 회장도 결국 경영에서 물러났지만, 사태가 진정될지는 알 수 없습니다.

최재원 기자입니다.

[기자]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이 서울 내곡동 사옥의 기자회견장으로 들어섭니다.

직원들에게 막말과 여성 비하가 담긴 영상을 보여줘 문제가 됐던 바로 그 장소입니다.

윤 회장은 직접 머리를 숙이며 사과했습니다.

[윤동한/한국콜마 회장 : 물의 일으킨 점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죄드립니다. 특히 여성분들께 진심을 다해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사퇴의 뜻도 밝혔습니다.

[윤동한/한국콜마 회장 : 이번 사태에 대해 깊이 반성하며 제 개인의 부족함으로 일어난 일이기에 모든 책임을 지고 이 시간 이후 회사 경영에서 물러나고자 합니다.]

앞서 회사 차원에서 사과를 했지만 불매 목소리가 갈수록 커지자 직접 사태를 수습하기 위해 사퇴 카드를 꺼내 든 것으로 보입니다.

[강준영/한국콜마 전무 : (영상에) 공감을 하거나 (하는 건 아니라고) 분명히 말씀하셨습니다. 물러나실 것까지 생각은 못 했는데 사실은 저도 충격이고요.]

또 윤 회장은 직원들과 피해를 입게 된 거래 업체, 제품을 사용해온 소비자들에게도 사죄드린다고 했습니다.

윤 회장은 지주회사인 한국콜마홀딩스 공동 대표 자리에서 물러나고, 아들 윤상현 총괄사장 등 기존 경영 체제는 그대로 유지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