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추가기소 땐 뇌물 3억 넘어…검찰, 김학의 강제조사 검토

입력 2019-08-12 08:49 수정 2019-08-12 09:2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번에 파악된 돈도 검찰이 뇌물로  재판에 넘긴다면 기면, 김학의 전 차관 뇌물 수수혐의는 3억 원대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 전 차관이 계속 조사를 거부하고 있고, 강제 조사 방안도 검토가 되고 있습니다.

이어서 백종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검찰은 기존 김 전 차관의 뇌물 혐의액 1억 7000여만 원에 사업가 최모 씨가 건넨 1200만 원을 더해 공소장을 변경했습니다.

이 돈이 확인된 계좌가 바로 김 전 차관 아내의 이모 이름의 계좌입니다.

그런데 최씨가 건넨 돈보다 더 많은 액수를 저축은행 전 회장이 같은 계좌에 입금했던 정황이 파악된 것입니다.

이 1억 원 중반대 금액도 뇌물로 추가 기소한다면 뇌물 혐의 총액은 3억 원이 넘을 수 있습니다.

검찰은 김 전 차관이 관련조사에 응하지 않는 만큼, 체포영장을 받아 강제로 조사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다만 김 전 차관이 예전에도 조사에 나온 뒤 침묵을 지킨 전례가 있다는 점이 변수입니다.

김 전 차관 변호인 측은 이러한 추가 의혹에 대해 구체적으로 답하지 않고 있습니다.

수사단은 이와 함께 성범죄 피해를 주장해온 여성 최모 씨에 대한 판단도 내릴 예정입니다.

현재 김 전 차관은 최씨를 무고죄로, 반면 최씨는 김 전 차관을 성폭행 혐의로 서로 고소한 상태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