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양현석, 해외 원정도박 혐의도…"6억원 가량 잃어"

입력 2019-08-08 20:33 수정 2019-08-08 22:27

"승리도 '바카라' 도박으로 13억 잃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승리도 '바카라' 도박으로 13억 잃어"

[앵커]

외국인 투자자에게 성접대를 한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연예기획사 YG 전 대표 프로듀서 양현석 씨에게 이번에는 해외 원정도박 혐의가 추가됐습니다.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6억 원 가량을 잃은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습니다. 소속사 가수 승리는 이번에도 함께 수사선상에 올랐습니다.

박창규 기자입니다.

[기자]

양현석 씨가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호텔 카지노 VIP룸을 드나든 횟수는 확인된 것만 11번입니다.

MGM 호텔 VIP룸은 우리돈으로 15억 원 정도를 예치해야 회원 자격을 얻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양씨가 이곳에서 판돈으로 10억 원 넘게 썼고 이중 6억 원 가량 잃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가수 승리도 같은 호텔 카지노 VIP룸을 4번 방문했고 20억 원을 판돈으로 썼습니다.

이른바 '바카라'라는 도박을 주로 했고 13억 원을 잃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양씨와 승리는 도박 한 판마다 적게는 300만 원에서 많게는 1000만 원 정도 돈을 걸었습니다.

카지노 호텔에 방문할 때마다 일주일 가까이 머물면서 도박을 계속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씨/제보자 : 한번 게임하면 10만(달러), 20만 정도(우리 돈 1억~2억원)는 쉽게 잃기도 하고 따기도 하고 했으니까요.]

경찰은 미국 네바다주 카지노 협회를 통해 양씨와 승리의 카지노 출입 기록과 도박 횟수, 도박 금액은 물론 승패 기록까지 확보했습니다.

내사단계에서 공식 수사로 전환한 경찰은 조만간 두사람을 소환할 계획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