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폭염 지속' 제주해역 고수온에 양식장피해 우려…"주의 당부"

입력 2019-08-06 16:0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폭염 지속' 제주해역 고수온에 양식장피해 우려…"주의 당부"

폭염이 지속해 제주 연안 어장 수온이 점차 상승하고 있어 육상 양식장과 해상 가두리 양식 생물의 고수온 피해가 우려된다.

제주도 해양수산연구원은 1∼2일 제주항 기점 서쪽 120㎞ 해역 등 9개 제주 해역 표층 수온이 28∼29도로 분포해 다소 높은 정도라고 6일 밝혔다.

도 해양수산연구원은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와 제9호 태풍 레까마가 지나간 이후 다음 주께부터 폭염이 지속하면 고수온에 의한 육상양식장 및 해상가두리 양식생물이 피해를 볼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김문관 도 해양수산연구원장은 "고수온 시기에는 산소 부족 현상으로 생물이 폐사할 수 있다"며 "제주 연안 어장 및 육상양식장 사육환경에 대해 사전 조사하고 고수온이 유입되면 단계별로 대비책을 조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도 해양수산연구원은 제주해역에서 현재까지 저염분수 유입 징후는 없는 것으로 조사했다.

도 해양수산연구원은 지난달 초부터 고수온·저염분수 대비 비상 예찰 반을 자체 편성해 운영하고 있다.

또 고정식 수온 및 염분 관측장비를 차귀도와 표선 해역에 설치해 시범 운영하고 있으며 기상청에서 제공하는 표층 수온 정보를 실시간으로 연구원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jeju.go.kr)를 통해 공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