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중구의회 의장, 구청직원 공채에 'OOO 합격시켜라' 요구"

입력 2019-06-26 20:54 수정 2019-06-26 22:0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서울의 한 구의회 의장이 구청 직원 공채에 특정인들을 합격 시키라는 지시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이 구의회 의장은 구청 직원들의 인사 청탁을 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습니다. 그는 "좋은 사람을 추천했을 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윤석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말, 서울 중구청의 한 고위 공무원은 채용 청탁 전화를 받았습니다.

서울 중구의회 조영훈 의장이 지원자 2명을 합격시켜 달라며 공채 수험표까지 보냈다고 주장했습니다.

[서울 중구청 고위 공무원 : 부모님 얘기였는지 이런저런 얘기 쭉 하면서, 도움도 받은 사람이고 그러니까 꼭 챙겨 달라 합격시켜주라…]

또 다른 공무원은 "조 의장이 직원 인사에도 개입했다"고 말했습니다.

업무 수첩에는 특정 직원의 조기 승진을 부탁하거나 부서 이동을 요청했다는 내용이 빼곡합니다.

부정청탁금지법은 공무원에게 채용이나 인사 청탁을 하는 것을 엄격히 금지하고 있습니다.

조 의장은 "구청의 잘못된 인사를 지적한 것"이라며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조영훈/서울 중구의회 의장 : 저 직원은 어디 가서 근무하면 좋겠다. 추천할 수 있는 거죠.]

채용 청탁에 대해서도 말을 꺼낸 것은 맞지만 수험표를 보내지는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조영훈/서울 중구의회 의장 : 이런 얘기, 저런 얘기 많이 할 수 있잖아요. 같은 식구끼리는. 얘기했는데 안 된다고 하면 끝이죠.]

중구청은 검찰에 고발할 예정입니다.

[서양호/서울 중구청장 : 사법당국의 힘을 빌려서라도 철저하게 진상규명이 돼야, 어떤 자치단체에서도 있어서는 안 되겠다고 하는, 경종을 울리고 싶은 생각입니다.]

중구청의 한 공무원은 "구의원의 청탁을 들어주고 본인의 인사를 요청하는 경우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