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오월 광주, 정의로운 대한민국'…제39주년 5·18 기념식

입력 2019-05-17 18:49

5시 정치부회의 #야당 발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5시 정치부회의 #야당 발제


[앵커]

제 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내일(18일) 열립니다. 국회 내 5·18 망언 논란 또 일부 극우 세력의 5·18 역사 왜곡 등이 이어지면서 이번 기념식은 그 어느 해보다 이목이 집중되고 있죠. 특히 당내 5·18 망언 논란 인사들의 징계를 미루고 있는 한국당 지도부의 기념식 참석을 놓고 논란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오늘 고 반장 발제에서는 관련 내용 자세하게 짚어보겠습니다.

[기자]

내일은 5월 18일 5·18 민주화운동이 일어난 지 39년이 되는 날입니다. 내일 광주 국립 5·18묘지에서는 제39주년 기념식이 열립니다. 올해 기념식의 주제는 '오월 광주, 정의로운 대한민국'입니다. 이번 기념식은 5·18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의미와 가치를 전 국민이 공유하고 통합의 메시지를 부각하는 데 초점이 맞춰졌습니다. 기념식에는 각계각층 인사 50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인데요. 문재인 대통령의 참석 여부도 관심입니다. 역대 대통령의 기념식 참석 노무현 전 대통령 같은 경우에는 임기동안 매년 기념식을 찾았습니다.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은 취임 첫 해 1번씩 기념식에 참석한 바 있죠. 문 대통령은 지난 2017년 37주년 기념식 당시에 5·18 진상규명과 5·18 정신 헌법 전문 수록 등을 약속해서 큰 박수를 받았습니다.

[5·18 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식 (2017년 5월 18일) : 새 정부는 5·18 민주화운동의 진상을 규명하는 데 더욱 큰 노력을 기울일 것입니다. 헬기사격까지 포함하여 발포의 진상과 책임을 반드시 밝혀내겠습니다. 광주정신을 헌법으로 계승하는 진정한 민주공화국 시대를 열겠습니다.]

올해 기념식 그 어느 때보다 5·18 관련 망언, 왜곡 극심한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직접 기념식에 참석해 강하고 분명한 메시지를 내놓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월 5·18 민주화운동 관련 광주 지역 원로들을 초청한 오찬 자리에서 "역사왜곡과 망언에 분노를 느낀다"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고민정/청와대 대변인 (2월 20일) : (문재인 대통령은) '또한 진상규명은 끝까지 이뤄져야 한다는 약속과 함께 5·18 역사 폄훼 시도에 대해서는 저도 함께 맞서겠습니다' 라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또 한 사람의 참석 여부를 놓고 갑론을박 이어지고 있습니다. 바로 황교안 한국당 대표입니다. 그동안 한국당, 또 전신인 새누리당까지 포함해서 당 대표 또는 원내대표가 기념식을 참석 해왔습니다. 그런데 유독 이번에는 한국당 지도부 참석 자체를 놓고 논란이 벌어진 것입니다. 이유는 간단합니다. 당내 이른바 5·18 망언을 내놨던 의원 징계가 제대로 되지 않고 있기 때문입니다. 또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출범이 한국당의 조사위원 재추천 거부 이후 무기한 미뤄지고 있는 것도 논란입니다. 일단 5·18 망언 논란 관련 발언부터 다시 한 번 들어보시죠.

[김진태/자유한국당 의원 (2월 8일) : 정말 5·18 문제에서만큼은 우리 우파가 결코 물러서면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우리 지만원 박사님, 오늘 무슨 말씀 하시는지 잘 좀 경청해주시고요, 우리가 힘을 모아서 정말 투쟁해나가도록 그렇게 했으면 좋겠습니다.]

[이종명/자유한국당 의원 (2월 8일) :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세력들에 의해가지고 그냥 폭동이 민주화운동으로 된 겁니다. 이 5·18이 정말 북한군이 개입된 것이었다, 합리적인 사실을 이제 하나하나 확인을 해나가야 됩니다. 거기에 여기 계신 여러분들이 같이 동참을 해야 합니다.]

[김순례/자유한국당 의원 (2월 8일) : 종북 좌파들이 지금 판을 치면서 5·18 유공자라는 이상한 괴물집단을 만들어내면서 우리의 세금을 축내고 있습니다. 맞습니까.]

이 발언들 논란이 되자 한국당 차원, 그리고 국회 차원의 징계가 각각 추진됐습니다. 한국당은 김진태, 김순례 의원은 각각 경고와 당원권 3개월 정지, 이종명 의원은 제명 조치 처분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경고는 말 그대로 경고이고 김순례 의원은 징계가 미뤄졌던 사이에 한국당 최고위원이 됐습니다. 유일하게 제명 조치를 받은 이종명 의원의 경우에도 제명 의결을 할 의원총회가 3달 가까이 미뤄지고 있습니다. 국회 윤리특위 차원 징계도 아직 감감무소식입니다. 곳곳에서 황교안 대표 등 한국당 지도부의 기념식 참석 반대 입장을 내고 있지만 한국당은 참석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어제) : 마땅히 제1야당의 대표로서 가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합니다. 어려움이 있더라도 광주 시민들에게 말씀을 듣고 또 질타가 있으면 듣겠습니다. 피하는 것보다는 가서 듣도록 하겠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내일 저희 당의 지도부는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합니다.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최초로 인정한 것은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정당이고 자유한국당 출신 대통령 김영삼 (전) 대통령입니다. 저희는 그 정신을 이어가고 있다는 말씀을 다시 한번 드립니다.]

그 뿐만이 아닙니다. 잇따르는 5·18 망언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기 위한 5·18 특별법 개정안이 현재 발의돼 있는데요. 법안은 "5·18 민주화운동을 비방·왜곡하거나 허위사실을 유포한 사람을 7년 이하 징역이나 7000만 원 이하 벌금으로 처벌한다"는 내용이 담겨져 있습니다. 현재 국회 법사위에 계류 중인데 한국당이 표현의 자유 침해 등을 이유로 법안에 부정적인 상황입니다.

이렇게 국회 상황보고 답답해진 마음 잠깐 노래 한 곡 들으시면서 달래보시죠.

♬ Ma City - 방탄소년단 (2015년)

나 전라남도 광주 baby
내 발걸음이 산으로 간대도
무등산 정상에 매일 매일
내 삶은 뜨겁지, 남쪽의 열기
이열치열 법칙 포기란 없지
나 KIA넣고 시동 걸어 미친 듯이 bounce
오직 춤 하나로 가수란 큰 꿈을 키워
이젠 현실에서 음악과 무대 위에 뛰어
다 봤지 열정을 담았지
내 광주 호시기다 전국 팔도는 기어
날 볼라면 시간은 7시 모여 집합
모두 다 눌러라 062 - 518

듣기에 아주 신나는 이 노래, BTS가 지난 2015년 내놨던 Ma City 라는 곡입니다. 그 중에서도 멤버 제이홉이 부른 부분을 들으셨는데요. 광주 출신인 제이홉이 자신이 나고 자란 광주에 대해서 언급한 대목입니다. 마지막 062-518 아시다시피 062는 광주 지역번호이고 518, 5·18민주화운동을 의미하겠죠. 우리나라 사람들은 금방 알아차릴 수도 있지만 외국 팬들에게는 다소 낯선 조합의 숫자일 텐데요. 이 노래 덕분에 요즘 5·18 민주화운동에 대해 관심을 갖고, 공부 하는 외국 팬들이 많다고 합니다. 실제로 얼마 전 일부 해외 팬들은 BTS 공연 관람을 위해 광주를 찾았다가 국립 5·18묘지를 참배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여러모로 멋지다는 생각이 듭니다.

오늘 발제는 이렇게 정리합니다. < 오월 광주, 정의로운 대한민국…내일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

(화면출처 : 국가보훈처 블로그 '훈터')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