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여·야·정 협의제 제안에…한국당 "평화-정의당은 빼야"

입력 2019-05-10 21:06 수정 2019-05-10 21:2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어제(9일) 대담에서 꽉 막힌 정국을 풀기 위해 여·야·정 국정협의체를 가동해 대북 지원 문제만이라도 먼저 논의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오늘 자유한국당은 대북 지원과 추경뿐 아니라 '모든 사안에 대해 논의한다면 대화가 가능하다'고 역제안했습니다. 청와대도 의제를 넓히자는 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허진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들 입장에서 볼 때는 참으로 답답한 그런 국면이 아닐 수 없습니다. 필요한 것이 지난번에 합의했던 여·야·정 상설 국정협의체를 가동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북한에 대한 인도적 식량지원,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해 국회와 대화하겠다는 것입니다.

오늘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문 대통령의 제안을 환영하며 "자유한국당이 국회로 돌아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국당은 대화가 필요하다고 하면서도 내용과 형식에서는 의견을 달리 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대통령과 만나서) 북한에 식량 나눠주는 문제, 그것만을 이야기하겠다고 하면 그게 무슨 의미가 있겠습니까. 국정 전반에 관해서 지금 현안들이 많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자유한국당을 들러리로 세우는 5당 여·야·정 협의체, 사실상 범여권 여·야·정 협의체입니다. 구색 맞추기, 생색내기용 여·야·정 협의체는 안 됩니다.]

국정 전반을 모두 이야기할 수 있어야 하고, 민주평화당과 정의당 등 비교섭단체는 뺀 3당 협의체가 돼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국정 전반에 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갖자"며 의제 확대에는 공감을 표시했습니다.

그런 만큼 국정협의체 성사를 위한 물밑대화가 본격적으로 오갈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