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승리 단톡방 루머' 여배우, 악성 댓글 12명 경찰 고소

입력 2019-05-04 20:52 수정 2019-05-04 22:11

악성 댓글에 작품 '하차 통보'…네티즌 1차 고소
단톡방 멤버들에 대한 법적 대응도 검토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악성 댓글에 작품 '하차 통보'…네티즌 1차 고소
단톡방 멤버들에 대한 법적 대응도 검토


[앵커]

가수 승리와 정준영씨가 참여한 카카오톡 단체대화방에서 여배우 이름이 거론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애꿎은 여성 연예인들이 2차 피해에 시달렸습니다. 그런데 저희 취재 결과 '단톡방 여배우'라고 지목됐던 한 연예인이 처음으로 법적 대응에 나선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악성 댓글을 단 네티즌 12명을 고소했습니다.

신아람 기자입니다.

[기자]

가수 승리와 정준영 씨의 단톡방이 세상에 알려진 뒤 A씨는 순식간에 '승리 단톡방 여배우', '뉴욕 간 여배우'로 지목됐습니다.

A씨는 답답한 마음에 지난달 초 승리에게 직접 연락했다고 합니다.

A씨는 도대체 무슨 상황이냐며 언급된 내용이 자신인지 물었고, 승리로부터 '그런 자리에 누나를 불러본 적도 없잖아'라는 답변도 여러 번 받았습니다.

하지만 A씨를 향한 악성 댓글이 계속 쏟아졌습니다.

광고 계약이 줄줄이 깨졌고, 출연하기로 한 드라마에서도 하차 통보를 받았다고 합니다.

A씨는 어제(3일) 악성 댓글을 단 네티즌 12명을 1차로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엄태섭/법무법인 오킴스·법률대리인 : (실명을 언급한) 최초 유포자를 찾는 데 최선을 다할 예정이고요. 루머를 확대 재생산하는 행위에 대해 형사조치를 계속 취해나갈 예정입니다.]

A씨 측은 단톡방 멤버들에 대한 법적 대응도 검토했습니다.

그러나 일단 단톡방에 A씨 이름이 나오지 않았다고 보고 직접 고소는 어렵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영상디자인 : 정수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