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찰, 첫 영장부터 '벽'…환경부 문건 윗선수사 차질 불가피

입력 2019-03-26 20:23 수정 2019-03-26 22:3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렇게 영장이 기각되면서 당장 검찰 수사가 차질을 빚을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 움직임과 함께, 향후의 수사는 어떻게 진행이 될지 현장 취재기자를 연결합니다.

김필준 기자가 나가있습니다. 첫 영장부터 기각이 된 셈입니다. 검찰 반응은 어떻게 나오고 있습니까?

[기자]

검찰은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당혹감을 감추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검찰은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을 단 한 차례 조사한 뒤 전격적으로 구속 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그만큼 자신감을 보인 것인데 어제 있었던 영장 심사에서도 수천 쪽에 달하는 수사 기록을 보낸 만큼 상당한 자신감이 있는 모습이었습니다.

[앵커]

검찰 수사는 청와대로 향하고 있었는데 이것도 좀 멈칫할 것 같습니다.

[기자]

그렇습니다. 검찰은 김 전 장관의 신병을 확보하면 청와대 윗선에 대한 수사에 조금 더 속도를 낼 것을 기대하는 모습이었습니다.

환경부 관계자들과 인사에 대한 논의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신미숙 균형인사비서관을 곧 소환조사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었는데요.

하지만 이번 영장이 기각이 되면서 이같은 수사에도 차질이 생긴 것 아니냐 이런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

검찰의 입지가 좀 좁아진 것인데 어떻게 대응할지, 좀 더 구체적으로 취재된 내용이 있죠?

[기자]

그렇습니다. 환경부 산하기관 등 복수의 관계자들에 따르면 지난해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 채용 때 특이한 일이 있었다고 합니다.

환경부 측이 청와대의 낙점 인사 쪽에게 면접 예상 질문과 함께 답변서까지 적어서 보내줬다는 것인데요.

검찰도 해당 진술과 물증을 모두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이런 수사 내용을 토대로 청와대 윗선과의 연결고리 여부 등을 조금더 수사해나갈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