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해찬 "김학의 사건, 모를 리 없다"…황교안 정조준

입력 2019-03-22 20:43 수정 2019-03-22 22:43

"당시 법무장관이 모른다면 누가 알겠나"…직접 비판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당시 법무장관이 모른다면 누가 알겠나"…직접 비판


[앵커]

김학의 전 차관 사건과 관련해 이번에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황교안 대표를 겨냥했습니다. 이 사건과 관련이 없다고 해명해온 황 대표에 대해 '당시 법무부 장관이 모르면 누가 알겠냐'고 말했습니다.

임소라 기자입니다.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김학의 전 차관 사건과 관련해 황교안 당시 법무부장관의 책임론을 꺼냈습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 차관이 경질되는데 장관이 모르고 있고 민정수석이 모르고 있다면 누가 안다는 말입니까?]

당시 민정수석은 한국당 곽상도 의원입니다.

그러나 황 대표는 '악한 세력의 음해' '정치 공세'라며 선을 긋고 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지난 15일) : (김학의 전 차관이) 임명이 된 뒤에 의혹제기가 있었어요. 그러고 나서
본인이 사퇴했지요? 그게 전부에요.]

한국당 원내지도부는 김학의 사건에 대한 특검을 하려면 문 대통령 딸과 관련해서도 특검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이주민, 황운하, 서영교, 문다혜 사건에 이르기까지…이런 것과 함께 특검 해줄 것을 요구합니다.]

대정부질의에서도 김학의 사건 재수사 문제는 쟁점이었습니다.

[신동근/더불어민주당 의원 : 몰랐으면 직무유기고, 알았으면 묵인방조죠. 수사지휘 라인 선상에 있는 황교안 전 장관, 곽상도 전 민정수석을 포함해서 지위고하 막론하고 성역 없이 수사를…]

[윤재옥/자유한국당 의원 : 사실관계 확인이 될 때까지 이런저런 얘기를 하는 것 자체가 진상규명에 도움이 안 된다고 생각하는데…]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