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주식부자' 이희진 부모 피살…용의자 1명 검거·3명 추적

입력 2019-03-19 08:19 수정 2019-03-19 09:1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금부터는 주식부자로 유명세를 떨치다 사기혐의로 구속된 이희진 씨 부모가 살해된 사건, 들여다보도록 하겠습니다. 주범 피의자가 경찰에 붙잡혀서 조사가 이뤄지고 있고, 공범 3명은 해외로 달아난 상황입니다.

먼저 조보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경기도 안양에 있는 아파트입니다.

3일 전 이 곳에서 한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일명 '청담동 주식 부자'로 이름을 알리다 사기 혐의로 구속된 이희진 씨의 어머니였습니다.

이 씨 남동생은 어머니와 오랫동안 연락이 되지 않자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이웃 주민 : 연세 되신 분이 구급차가 와 있으니까 쓰러져서 병원 실려간 지 알았지.]

경찰은 지난 17일 오후 CCTV 등을 추적해 피의자 34살 김모 씨를 먼저 붙잡았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김 씨는 범행을 앞두고 인터넷 사이트로 3명을 고용했습니다. 

그리고 지난달 25일 안양 아파트에서 이 씨 부모를 살해했다고 진술했습니다.

범행을 저지른 뒤에는 시신을 각각 냉장고와 장롱에 숨겼습니다.

그 중 아버지 시신이 담긴 냉장고는 이삿짐센터를 불러 다음날 경기도 평택의 한 창고로 옮겼습니다.

이 창고는 김 씨 이름으로 빌린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시신을 옮긴 이유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먼저 체포한 용의자 김 씨에 대해 구속 영장을 신청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