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비리 유치원 277곳 추가 공개…화장실 쪼개 급식실 쓰기도

입력 2019-03-11 21:23 수정 2019-03-22 23:40

1229건 회계 부정 적발…103억원 넘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1229건 회계 부정 적발…103억원 넘어


[앵커]

작년에 국회 국정감사에서 비리유치원 명단이 공개되면서 파장이 크게 일었지요. 오늘(11일) 추가로 비리유치원이 공개가 됐습니다. 원장이 배우자를 행정실장으로 앉혀서 1억원이 넘게 지급했고, 또 다른 유치원은 화장실을 개조해서 급식시설을 만들기도 했습니다.

먼저 강신후 기자의 리포트를 보시고, 이 내용을 오늘 내놓은 박용진 의원을 잠깐 연결하겠습니다.

[기자]

오늘 국회 교육위원회에서 추가로 공개된 비리 사립유치원은 277곳이었습니다.

서울 마포구 돌샘유치원은 지난 2016년 4월 부터 지난해 말까지 원장 배우자를 행정실장으로 앉힌 뒤 자문료 등으로 1억5000만 원을 지급했습니다.

서울 강남 럭키유치원은 설립자는 근무도 하지 않았지만 지난 4년간 5850만 원을 받았습니다.

휴가비도 2100여만 원이 지급됐습니다.

서울 구로구 바니유치원은 화장실을 반으로 쪼개 급식시설로 사용했습니다.

교육청이 위생문제가 있다고 시정조치를 내렸지만 듣지 않았습니다.

광주 아이베스트 유치원은 특성화프로그램을 운영하며 학부모로부터 현금을 약3000만 원을 받았지만 유치원교비로 편입하지 않았습니다.

공개된 277곳에서 1229건의 회계부정이 적발됐고, 금액도 103억 원이 넘었습니다.

상당수는 유치원 비리 문제가 표면화된 지난해 국감이후까지도 이어졌습니다.

한편 한국유치원총연합회 이덕선 이사장은 지난 4일 유치원 개학연기 투쟁에 책임을 지고 물러나겠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