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세먼지' 중국과 풀겠다지만…쏟아진 대책 살펴보니

입력 2019-03-07 20:28 수정 2019-03-07 22:09

일요일 전국 비 예보, '미세먼지 청소' 기대
"중국과 공동 인공강우 실험 추진"…중국 속내는
환경부, 비상저감조치 강화 발표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일요일 전국 비 예보, '미세먼지 청소' 기대
"중국과 공동 인공강우 실험 추진"…중국 속내는
환경부, 비상저감조치 강화 발표도

[앵커]

오랜 만에 많은 분들이 "숨 좀 쉴만 하다"고 말했습니다. 미세먼지 농도가 출근 시간부터 점심 전까지 그야말로 '반짝 보통' 수준이었는데도 그랬지요.그리고는 또다시 나빠졌습니다. 내일(8일)은 오늘보다 좀 더 좋아져서 서울의 초미세먼지가 보통단계로 예보됐습니다. 일요일은 전국에 비 예보가 있습니다. 남부지역의 강수량은 먼지를 씻어낼 정도가 될 것 같습니다. 한바탕 미세먼지로 홍역을 치르면서 정부의 여러 대책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눈길 가는 것도 있지만 좀 걱정되는 부분도 있습니다.

윤영탁 기자의 보도부터 보시겠습니다.

[기자]

환경부가 강조한 부분은 중국과 미세먼지 문제를 함께 풀겠다는 것이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지시한 내용입니다.

양국에 고농도 미세먼지가 덮쳤을 때 어떤 조치를 했는지 공유하고 비상저감조치를 함께 진행하는 것이 목표입니다.

중국측 예보 자료를 넘겨 받아 조기 경보를 내리는 시스템도 만들 계획입니다.

올해 안에 중국과 인공강우 실험을 같이 하는 방안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중국의 속내를 알 수 없다는 것이 문제입니다.

조명래 장관은 양국 환경장관 회의를 마치고 돌아와 "중국도 책임을 시인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바로 다음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언제 그랬냐는듯 반발했습니다. 

[루캉/중국외교부 대변인 (어제) : 한국의 스모그가 중국에서 왔다는 데 충분한 근거가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조명래/환경부 장관 : (중국) 외교 측에서만 (그렇게) 언급한 것이지 그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생태환경부 입장은 아니라고 봅니다.]

환경부는 비상저감조치 내용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번처럼 일주일 넘게 계속되며 먼지가 쌓이는데 조치는 그대로라는 지적에 따른 것입니다.

비상조치가 사흘 연속 이어지면 공공부문 차량은 2부제를 넘어 아예 운행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닷새째부터는 민간의 운행제한 대상을 배출가스 4등급까지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중입니다.

미세먼지 농도가 높을 때 가동을 평소의 80%로 줄이는 석탄발전소 수를 지금의 40개에서 60개로 늘릴 방침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